2024년 4월 13일(토)

[진실의 방] 비영리 법인을 설립했다

김시원 더나은미래 편집국장
김시원 더나은미래 편집국장

대기업 사회공헌 담당자를 만나 이야기를 나눴다. 요새는 어떤 게 트렌드예요, 다른 기업들은 뭘 하나요. 가벼운 질문을 받았고 가볍게 답을 했다. 돈을 가치있게 쓰고 싶어요, 어떤 사회공헌 사업을 하면 좋을까요, 그런 정보는 어디에서 얻을 수 있나요, 아이디어가 없는데 아이디어 좀 주세요. 질문이 이어졌다. ‘같이 고민해보자’고 말했다.

비영리 법인을 설립했다. 법인 이름은 ‘사단법인 솔루션저널리즘센터’다. 이달 설립 허가를 받았고 등기 절차를 진행 중이다.

솔루션 저널리즘은 사회문제를 발굴하고 지적하는 것에 그치지 않고 대안을 보여줌으로써 사회의 지속가능성을 만들어가는 저널리즘이다. 미국에서는 솔루션 저널리즘에 입각한 보도의 중요성을 강조하는 운동과 연구가 주류 언론을 중심으로 진행되고 있지만 한국에서는 크게 주목받지 못했다.

더나은미래는 태생이 솔루션 저널리즘이다. 2010년 사회공헌과 공익을 다루는 전문 매체로 시작해 NGO·재단·기업·시민사회·공공 등 사회문제를 해결하고 변화를 만들어내는 조직과 사람들의 이야기를 보도해왔다. NGO는 현장에서, 기업은 비즈니스로, 더나은미래는 기사로 세상을 바꾸는 일에 참여했다.

솔루션저널리즘센터는 더나은미래의 구성원들이 주축이 돼 설립했다. 더나은미래가 해오던 솔루션 저널리즘을 좀 더 정교화하고 확장해나가는 단계라고 이해하면 되겠다. 복잡하고 어려운 사회문제를 함께 고민하고 풀어가는 저널리즘, 단기적인 관점이 아니라 장기적인 관점에서 과정과 여정을 기록하는 저널리즘이 소셜섹터에 필요하다. 방법을 고민하며 함께 해결해나간다는 점에서 ‘동료 저널리즘’이라고 불러도 좋다. 과정을 자세히 기록한다는 점에서 ‘프로세스 저널리즘’이라고 부를 수도 있겠다.

미디어 캠페인을 동반한 공익 프로젝트도 시작한다. 국내 대기업들이 장애인 고용과 포용을 공개적으로 약속하고 선언하는 ‘The Great 300′ 이니셔티브를 추진한다. 장애인을 포용하는 기업이 좋은(Good) 기업을 넘어 위대한(Great) 기업으로 갈 수 있다는 의미를 담은 프로젝트다. 미디어를 통해 Great 300을 홍보하고 기업의 장애인 고용 확대 노력과 사례를 연속 기사로 보도할 예정이다.

비영리 법인을 설립했다. 같이 고민하고 싶어서 시작한 일이다. 질문이 많았던 그 기업과도 새로운 사업을 함께 하기로 했다. 일이 많았는데 더 많아졌다. 회사 후배들이 질문했다. 퇴근이 더 늦어질까요. 같이 고민해 봅시다.

김시원 편집국장 blindletter@chosun.com

관련 기사

Copyrights ⓒ 더나은미래 & futurechosun.com

전체 댓글

제261호 2024.3.19.

저출생은 '우리 아이가 행복하지 않다'는 마지막 경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