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4월 13일(토)

“농식품 스타트업에도 공격적인 투자 필요하다”

한국농식품벤처투자협회 상반기 워크숍
VC·지역농업인, 농업벤처 투자 방향 모색

“농업을 지역 경제의 근간산업이라고 하지만 시장과 연결고리가 약한 게 사실입니다. 농업 기업이라 해도 종묘회사나 농기구, 비료 회사 외에는 시장에서 인식할 만한 스타기업이 거의 없죠. 농업에 다른 산업을 융복합하는 혁신적인 생태계 변화를 일으키려면 정부 재정과 민간자금을 통한 결합한 펀드 규모를 늘려야 합니다.”

한국농식품벤처투자협회는 지난달 29일 경북 상주 성주봉자연휴양림에서 ‘스마트 농업성장을 위한 벤처투자 방향 모색’이라는 주제로 2023년 상반기 워크숍을 진행했다. /한국농식품벤처투자협회
한국농식품벤처투자협회는 지난달 29일 경북 상주 성주봉자연휴양림에서 ‘스마트 농업성장을 위한 벤처투자 방향 모색’이라는 주제로 2023년 상반기 워크숍을 진행했다. /한국농식품벤처투자협회

지난달 29일 경북 상주에서 열린 한국농식품벤처투자협회 상반기 워크숍에서 권준희 협회장은 농식품 모태펀드 규모 확대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이번 워크숍은 ‘스마트 농업성장을 위한 벤처투자 방향모색’이라는 주제로 전국의 우수한 스마트 농업경영체 발굴과 육성을 위한 노하우를 공유하고 농식품분야 민간투자 활성화 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날 행사에는 협회 관계자와 지역농업인 등 70여 명이 참석했다.

권준희 한국농식품벤처투자협회장은 “글로벌 농업은 세계 인구 증가에 따른 농업 생산량 증대를 요구받고 있지만 탄소배출량은 감축해야 하는 패러다임 전환기에 있다”라며 “기존 패러다임을 바꾸기 위해 스마트농업으로의 전환이 필요하고 이를 위해 농업벤처에도 공격적인 투자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정부는 정부 재원을 마중물로 민간자본을 추가 유치하기 위해 ‘농식품 모태펀드’를 지난 2010년 도입했다. 과거 농업 분야에 보조금과 저리 대출 등으로 예산 중심으로 이뤄진 지원의 한계를 극복하기 위해서다. 수익금을 포함한 회수재원은 모태펀드를 통해 또 다른 자펀드로 재투자되는 구조다.

농업정책보험금융원에 따르면, 2022년 기준 농식품 모태펀드에서 출자한 자펀드 결성 규모는 1조8108억원에 달한다. 정부 자금이 1조 270억원(56.8%), 민간 자금이 7838억원(43.2%)이다.

백종철 농업정책보험금융원 투자운용본부장은 “올해만 총 2000억원 규모의 자펀드 결성을 추진하고 있다”라며 “특히 올해는 100억원 규모로 푸드테크펀드를 최초로 결성했고, 농금원이 VC 역할을 하면서 직접 창업농을 발굴하는 직접투자펀드도 30억원 규모로 확대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유망한 농식품 기업의 정보를 민간투자자가 쉽게 얻을 수 있도록 ‘농식품 투자정보 공유 플랫폼’을 하반기에 선보일 계획”이라고 했다.

이날 행사에 참석한 정성봉 농업정책보험금융원 투자지원센터장은 “농림수산식품 분야의 투자를 확대하기 위해서는 정부 정책과 민간의 협업이 필요하고 농식품 모태펀드는 민관협력의 중요한 고리”라며 “농식품 스타트업을 발굴·육성하려는 벤처캐피탈이 해마다 늘고 있기 때문에 모태펀드 규모 확대가 이뤄진다면 농식품 투자 시장도 크게 활성화할 될 것”이라고 말했다.

상주=문일요 기자 ilyo@chosun.com

관련 기사

Copyrights ⓒ 더나은미래 & futurechosun.com

전체 댓글

제261호 2024.3.19.

저출생은 '우리 아이가 행복하지 않다'는 마지막 경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