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4월 13일(토)

서울숲에 공유 주방, 농산물 시장 열린다… 언더스탠드에비뉴, 봄맞이 공간 새단장

서울 성수동의 복합문화공간 ‘언더스탠드에비뉴’에서 친환경 농산물 시장, 책 교환 모임 등 봄철 방문객을 위한 다양한 행사가 진행된다.

14일 언더스탠드에비뉴 운영 기관인 소셜혁신연구소 사회적협동조합은 “봄을 맞아 언더스탠드에비뉴와 서울숲 방문객들이 다채로운 볼거리와 프로그램을 즐길 수 있도록 공간을 새단장했다”고 밝혔다.

서울 성동구 언더스탠드에비뉴에 마련된 팝업스토어 ‘엔시티 꼬마즈 그로서리 스토어'. 다음 달 7일까지 운영한다. /언더스탠드에비뉴
서울 성동구 언더스탠드에비뉴에 마련된 팝업스토어 ‘엔시티 꼬마즈 그로서리 스토어’. 다음 달 7일까지 운영한다. /언더스탠드에비뉴

이달부터 오는 11월까지 매월 마지막 주 토요일에는 ‘농부시장 마르쉐’가 열린다. 생산자와 소비자가 직접 만나 친환경 농작물을 거래할 수 있다. 오는 19일에는 집 책장에 한 번 읽고 꽂아둔 책을 교환하는 ‘나누는 봄, 51% 너와 나의 책장 공유’ 모임이 진행된다. 22일에는 지구의 날을 맞아 ‘흙’을 주제로 토크, 전시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마련한다. 오전 11시부터 오후 3시까지 열리며 별도의 신청 없이 참여할 수 있다.

중앙광장 컨테이너에는 SM 팝업스토어가 자리 잡았다. SM 소속 아티스트 관련 전시, 행사를 열고, 굿즈를 판매하는 K-컬쳐 쇼룸이다. 다음 달 7일까지 첫 번째 팝업스토어 ‘엔시티 꼬마즈 그로서리 스토어(NCT CCOMAZ GROCERY STORE)’를 운영한다. 식료품점으로 꾸민 공간에서 NCT 각 멤버의 특징을 반영한 가상의 식품 브랜드 아트워크와 소품을 감상할 수 있다. SM 팝업스토어는 공간의 컨셉을 바꾸면서 2025년 5월까지 다양한 볼거리를 제공할 계획이다.

언더스탠드에비뉴 중앙터널에는 공유주방을 오픈했다. 지역 커뮤니티와 공동체 문화 형성을 위해 조성된 공간이다. 발달장애인을 대상으로 하는 쇼콜라띠에 공정무역 초콜릿 만들기, 물의 날 기념 유리 텀블러 만들기 등 ESG 가치를 담은 다양한 교육 프로그램을 진행한다.

안지훈 소셜혁신연구소 이사장은 “소상공인과 사회적경제기업을 위해 마련한 소셜벤처 지원공간도 모두 입주를 끝냈다”고 말했다. 이어 “언더스탠드에비뉴는 아시아 최대 ESG 플랫폼”이라며 “ESG를 실천하는 기업과 이를 촉진하는 공공 영역, 시민의 역할이 더 넓어지도록 노력하겠다”고 했다.

언더스탠드에비뉴의 프로그램 소식은 언더스탠드에비뉴 인스타그램 공식 계정이나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최지은 기자 bloomy@chosun.com

관련 기사

Copyrights ⓒ 더나은미래 & futurechosun.com

전체 댓글

제261호 2024.3.19.

저출생은 '우리 아이가 행복하지 않다'는 마지막 경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