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4월 13일(토)

청년 아이디어와 지역 자원이 만드는 활력… 행안부, ‘청년마을’ 참여 단체 모집

행정안전부가 올해도 ‘청년마을 만들기 지원 사업(이하 청년마을사업)’을 시행한다. 청년들이 일정 기간 지역에 머물면서 지역 체험, 창업교육 등을 경험해 지역에 뿌리내릴 수 있도록 지원하는 정책이다. 지역에 활력을 불어넣을 청년 생활인구를 확보해 청년과 지역이 함께 성장할 수 있도록 한다는 취지다.

2일 행정안전부는 2023년 청년마을사업의 참여 단체를 모집한다고 밝혔다. 인구감소지역을 우대해 12개 지역을 선정하고, 최종 선정된 단체에 3년 동안 최대 6억원의 사업비를 지원한다. 공모는 내일(3일)부터 다음 달 3일까지 진행된다.

/행정안전부
/행정안전부

청년마을 사업에 참여한 청년들은 지역의 유휴공간을 주거·소통·창업 등을 위한 공간으로 탈바꿈하고, 지역특산물과 전통산업을 살릴 아이디어를 활용해 지역 활성화를 견인해왔다. 2018년 전남 목포시 ‘괜찮아마을’, 2019년 충남 서천군 ‘삶기술학교’, 2020년 경북 문경시 ‘달빛탐사대’ 등 3년간 매년 1곳이 시범 조성됐다.

2021년과 2022년에는 12곳이 추가돼 현재 27곳의 청년마을이 운영되고 있다. 전북 군산시 ‘술익는 마을’에서는 군산의 식재료를 활용한 요리법을 개발한다. 또 ‘술빚는 주말’ 프로그램을 운영, 청주를 활용한 새로운 관광코스를 개발해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어넣고 있다. 경남 함양군 ‘고마워, 할매’에서는 할머니와 청년, 두 세대가 소통하며 꾸려가는 마을을 조성한다. 할머니의 요리법을 전수하고 인생 수업도 하면서 식당 개업을 준비 중이다.

올해 행안부는 청년 생활인구 증가와 지역대학 활용, 청년주거 확충 등에 중점을 두고 청년마을을 지원할 예정이다. 생활인구란 통근·통학·관광·휴양·업무·정기적 교류 등을 목적으로 특정 지역을 방문해 체류하는 사람을 포함하는 새로운 인구 개념이다.

청년마을 사업에 지원할 청년단체는 행안부 홈페이지에서 공고문을 확인하고 다음 달 3일까지 거주지 시군구에 사업계획서를 제출하면 된다. 4월 중 운영단체를 선정해 1곳당 2억원씩 지원하고 이후 사업성과에 따라 2년간 매년 2억원씩 추가 지원한다. 청년마을 사업 온라인 설명회는 4일 오후 2시 행안부 유튜브 채널에서 중계된다.

최지은 기자 bloomy@chosun.com

관련 기사

Copyrights ⓒ 더나은미래 & futurechosun.com

전체 댓글

제261호 2024.3.19.

저출생은 '우리 아이가 행복하지 않다'는 마지막 경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