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7월 16일(화)

현대차그룹-숭실대학교, 국내최초 ‘스마트 산업안전’ 계약학과 설립해 ‘안전 리더’ 양성한다

현대자동차그룹이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대응한 글로벌 첨단안전 전문인력을 양성하기 위해 숭실대학교와 함께 국내 최초로 스마트 산업안전 분야 재직자 재교육형 계약학과를 설치한다.

현대차그룹과 숭실대는 지난 12일 숭실대 베어드홀에서 김걸 현대차그룹 사장, 장범식 숭실대 총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재직자 재교육형 계약학과 ‘현대차그룹 첨단융합안전공학과(석사과정)’ 설립을 위한 협약식을 개최했다고 13일 밝혔다.

(우측부터) 김걸 현대차그룹 사장과 장범식 숭실대 총장이 협약서를 들고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현대차

현대차그룹 재직자를 대상으로 하는 첨단융합안전공학과는 산업현장을 이해하고 위험요소에 발 빠르게 대응할 수 있는 현장 중심의 전문인력을 양성해 안전하고 지속가능한 작업환경과 문화를 정착시키기 위해 설치됐다. 현대차그룹은 그룹사별 안전관련 부문 재직자 및 현장 관리감독자 등을 대상으로 올 9월부터 학비 전액 지원으로 매년 20여 명을 선발해 2030년까지 100여 명의 전문인력을 배출할 계획이다.

첨단융합안전공학과는 숭실대 안전융합대학원 내 석사과정 별도학과로 설치되며 ‘스마트 기술’과 ‘산업안전’ 두 분야를 융합한 교육과정을 운영한다. 커리큘럼은 ▲스마트 ▲산업심리 ▲산업안전일반 등 3개의 교과과정에 걸쳐 ‘산업안전 관련 법제도 이해’와 ‘안전사고 조사분석기법’을 비롯해 ‘안전 리더십·소통심리’, ‘4차 산업혁명 시대 안전전략’, ‘스마트 신기술 위험성 평가론’ 등으로 구성될 예정이다.

특히 산업심리 교과과정에서는 안전 책임자가 현장 근로자와 원활하게 소통하고 안전 문화를 현장에 확산시킬 수 있도록 커뮤니케이션과 심리·리더십 관련 수업을 운영하는 등 현장 중심의 안전 리더 양성에 초점을 맞췄다.

모든 교과과정 내 수업은 현대차그룹 안전 부문 재직자 등을 대상으로 한 사전 조사를 기반으로 현장 맞춤형으로 설계됐다. 또 현대차그룹과 숭실대는 연구발표회 등의 학술활동 참여 기회 제공과 함께 안전관리 우수사업장 견학, 논문연구회 운영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마련해 대학원생들의 연구활동과 원우간 네트워크 활성화도 지원한다. 석사학위를 취득한 전문인력들의 연구성과가 현장에서 적용·활용되는데 다양한 지원 방안을 모색하는 등 연구활동과 현장 간 시너지를 높인다는 계획이다.

이날 협약식에서 김걸 현대차그룹 사장은 “현대차그룹은 안전 최우선 경영 방침에 따라 모든 근로자가 안전한 작업환경에서 근무할 수 있도록 지속적인 노력을 하고 있다”며 “숭실대학교와의 산업협력을 통해 그룹의 안전 역량을 한 단계 발전시키고, 산업재해 예방에 초석이 되길 기원한다”고 전했다.

김규리 더나은미래 기자 kyurious@chosun.com

관련 기사

Copyrights ⓒ 더나은미래 & futurechosun.com

전체 댓글

제262호 창간 14주년 특집

지속가능한 공익 생태계와 함께 걸어온 14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