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7월 19일(금)

월드비전, 아이티에 총 500만 달러 지원…“삶이 무너진 아이티 아동과 가정을 위해”

국제구호개발 NGO 월드비전은 최근 아이티의 장기적인 위기 상황을 지원하기 위해 국제월드비전 차원으로 500만 달러(한화 68억원) 규모의 긴급구호사업을 벌일 계획이라고 29일 밝혔다.

국제월드비전은 긴급구호 대응 최고 단계인 ‘카테고리3’를 선포하고, 위기에 놓여있는 아이티 지역 주민과 아동을 위한 지원에 착수한다는 방침이다. 월드비전은 피해 규모 등에 따라 재난을 카테고리1·2·3 세 단계로 구분해 긴급구호를 지원한다. 카테고리3은 전 세계가 대응해야 할 최고 재난 대응 단계로, 지난해 튀르키예-시리아 대지진에서도 선포된 바 있다.

아이티 무장 조직의 폭력 사태를 피해 이주한 아동. /월드비전

월드비전에 따르면 현재 아이티는 무장 조직이 수도 포르토프랭스의 대부분을 장악해 극심한 혼란이 계속되고 있다. 해당 무장 조직이 공항과 항구를 비롯한 주요 인프라를 통제하고 식량과 생필품을 약탈해 아이티의 식품 가격은 21%까지 치솟았다. 이에 따라 약 497만 명이 오는 6월까지 급성 식량 부족 상황에 직면할 것으로 예상된다. 아이티에서는 지난 1월부터 3월까지 총 2500명 이상의 시민이 살해당했고, 성폭행 사건은 지난해 대비 49% 증가했다. 국내 실향민은 약 36만명으로 추산되며, 이중 아동은 18만여명으로 파악된다.

이에 따라 월드비전은 아이티 및 도미니카공화국 사무소를 통해 국내 실향민 및 피해자들에 대한 지원에 나선다. 영양 섭취를 위한 식량과 기본적인 생활을 할 수 있도록 생필품 등을 지원하는 한편 위기가 고조되는 상황에 트라우마를 겪고 있는 이들을 위한 정신 건강 및 심리 사회적 지원을 펼칠 계획이다. 또 2021년 대지진 발생 이후 콜레라와 같은 전염병이 빈번하게 발생하고 있는 지역인만큼 위생 교육과 임시 거주처, 생계 지원도 제공할 예정이다.

월드비전은 5만 5000명의 아이티 아동을 포함한 총 11만9000명을 지원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한국월드비전 공식 홈페이지와 네이버 해피빈 모금함을 통해 아이티 긴급구호사업 후원에 동참할 수 있다.

한국월드비전 조명환 회장은 “재난에 재난이 더해져 하루아침에 삶의 터전을 잃어버린 아이티 아동들과 그 가정의 회복을 위해 최선을 다해 지원할 것”이라며 “전 세계 월드비전 파트너십은 아이티월드비전을 필두로 이들의 피해를 신속하게 파악하고, 아동 보호를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전했다.

김규리 더나은미래 기자 kyurious@chosun.com

관련 기사

Copyrights ⓒ 더나은미래 & futurechosun.com

전체 댓글

제262호 창간 14주년 특집

지속가능한 공익 생태계와 함께 걸어온 14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