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5월 28일(화)

월 6만5000원에 대중교통 무제한 이용… 서울시 ‘기후동행카드’ 출시한다

서울시가 월 6만5000원에 지하철과 마을버스, 공공자전거 따릉이 등 서울 시내 대중교통을 무제한 이용할 수 있는 ‘기후동행카드(Climate Card)’를 출시한다.

서울시는 11일 “기후위기에 대응하고 고물가 시대 가계 부담을 덜기 위해 대중교통 무제한 정기 이용권을 도입한다”고 밝혔다. 내년 1~5월 시범 운영 후 내년 하반기에 본격적으로 시행한다는 계획이다.

오세훈 서울시장이 11일 오전 서울시청 브리핑룸에서 기후동행카드 도입 시행 관련 발표를 하고 있다. /뉴스1
오세훈 서울시장이 11일 오전 서울시청 브리핑룸에서 ‘기후동행카드’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뉴스1

기후동행카드는 지하철 1~9호선을 비롯해 경의중앙선, 분당선, 경춘선, 우이신설선 등에서 모두 이용할 수 있다. 다만 기본요금이 다른 신분당선은 제외된다. 또 서울에서 승차해 경기·인천 등 다른 지역에서 하차하는 경우에는 기후동행카드를 이용할 수 있지만 서울이 아닌 지역에서 승차하는 경우에는 이용이 불가능하다. 버스는 서울 시내버스와 마을버스 모두 이용 가능하다. 하지만 경기·인천 등 다른 지역 버스나, 광역버스는 적용 대상이 아니다. 시는 앞으로 한강 리버버스(수상버스) 등 새롭게 추가될 친환경 교통수단도 포함해 확대 운영한다는 계획이다.

기후동행카드는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으로 이용할 수 있다. 실물카드를 사용하는 경우 3000원으로 카드를 구매한 뒤 매월 6만5000원을 충천해 이용하면 된다.

서울시는 기후동행카드 도입으로 승용차 이용량이 줄어 연 3만2000t의 온실가스 감축 효과가 있을 것이라고 추정했다. 또 약 50만명의 시민이 인당 연간 34만원 이상의 할인 혜택을 받게 될 것으로 전망했다. 시는 “서울 시내 온실가스 전체 배출량 중 수송분야 온실가스가 17%(약 763만t)를 차지한다”며 “이를 줄이기 위해서는 승용차 이용을 대중교통 수요로 전환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설명했다.

다만 경기도와 인천광역시는 서울시의 일방적인 발표에 유감을 표했다. 김상수 경기도 교통국장은 “2600만명이 이용하는 수도권 대중교통 문제를 사전 협의 없이 서울시 단독으로 추진하는 것에 대해 분명하게 유감을 표명한다”며 “하나의 생활권을 가진 수도권의 교통 문제는 특정 지자체만의 일방적 노력이 아니라 3개 지자체 간 공동의 노력이 절실히 요구되는 난제”라고 밝혔다. 인천시도 11일 오후 보도자료를 내고 “오늘 오전 서울시가 발표한 통합 환승 정기권의 운영 취지에는 공감하지만, 공동생활권으로 묶이는 수도권 교통문제는 인천·서울·경기가 함께 풀어야 할 숙제”라고 강조했다.

전 지구적으로 폭염·폭우·가뭄 등 기후위기가 심화하면서 독일, 프랑스 등 세계 각국은 이미 무제한 대중교통 무제한 승차권 제도를 도입해 대중교통 이용률을 높이고 있다<관련기사 “탄소배출량 줄이자”… 대중교통에 ‘기후티켓’ 도입하는 유럽>. 이른바 ‘기후티켓’으로, 독일은 지난 5월 월 49유로(약 7만원)에 전국에서 버스와 지하철을 이용할 수 있는 ‘도이칠란드 티켓(D-Ticket)’을 도입했다. 출시 3개월 만에 1100만장을 판매하는 등 인기를 끌었다. 프랑스 파리는 월 72.9(약 10만원)유로, 오스트리아는 연 1095유로(156만원)의 기후티켓을 판매하고 있다.

오세훈 서울시장은 “수송 분야 온실가스 저감을 위해 친환경 버스 교체, 공공자전거 확대, 전기택시 보급 등 하드웨어를 교체하는 데는 한계가 있다”며 “교통 분야에서 탄소배출량을 줄이기 위해서는 ‘대중교통 이용 활성화’가 핵심”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기후위기 대응뿐 아니라 교통요금 인상으로 인한 가계 부담을 덜기 위해 ‘기후동행카드’를 안정적으로 도입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최지은 기자 bloomy@chosun.com

관련 기사

Copyrights ⓒ 더나은미래 & futurechosun.com

전체 댓글

제262호 2024.5.21.

지속가능한 공익 생태계와 함께 걸어온 14년 [창간14주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