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4월 23일(화)

월드비전 아동권리대표단, ‘기후변화와 아동 권리’ 토론회 성료

월드비전은 지난 28일 월드비전 아동권리대표단이 ‘기후변화가 아동권리에 미치는 영향’을 주제로 개최한 토론회를 성료했다고 31일 밝혔다.

전국 중·고등학생 19명으로 구성된 월드비전 아동권리대표단은 아동의 삶에 영향을 미치는 정책에 의견을 개진하고, 정책 변화를 위한 온·오프라인 정기모임을 매월 실시한다. 또 해결되지 않은 아동권리 이슈를 찾아 관련 자료를 조사하고 토의하는 활동을 펼친다.

지난 28일 월드비전 아동권리대표단이 서울 영등포구 월드비전 본부에서 ‘기후변화가 아동권리에 미치는 영향’을 주제로 토론회를 개최했다. /월드비전
지난 28일 월드비전 아동권리대표단이 서울 영등포구 월드비전 본부에서 ‘기후변화가 아동권리에 미치는 영향’을 주제로 토론회를 개최했다. /월드비전

서울 영등포구 월드비전 본부에서 진행된 이번 토론회에는 월드비전 아동권리대표단으로 활동하는 중·고등학생과 일반 청소년들이 온·오프라인으로 참석했다. 본격적인 토론에 앞서 대표 아동 4명이 ‘기후위기가 아동의 4대 권리에 미치는 영향’을 주제로 발제했다. 이어 유엔아동권리협약(UNCRC) 일반논평 26호 초안을 기반으로 기후변화가 아동권리에 미치는 영향과 각자 경험한 기후변화 권리침해 사례를 공유하며 토론했다.

참가자들은 토론 내용을 기반으로 ‘기후위기에 대한 대한민국 청소년 의견서’도 작성했다. 청소년 의견서에는 ▲기후위기와 아동권리에 대한 교육 실시 ▲기업 간 탄소배출권 거래 시 상벌 제도 도입 ▲기후위기로 인한 재난 시 취약가정 아동의 피해를 줄이기 위한 대응 방안 마련 등의 내용이 담겼다. 월드비전은 앞으로 전국 아동·청소년 약 1000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와 캠페인을 진행해 청소년 의견서에 대한 의견과 동의를 얻을 예정이다. 오는 9월 18일에는 UNCRC 일반논평 26호가 채택되는 시점에 맞춰 의견서를 정부 등에 전달할 계획이다.

남상은 월드비전 세계시민학교&옹호실장은 “기후위기 대응에서 아동의 권리와 견해를 고려해야 한다는 UNCRC 일반논평 제26호가 채택된 만큼 이제 정부와 국제사회가 아동·청소년의 목소리를 듣고 반영할 책임이 생겼다”며 “월드비전은 앞으로도 아동이 주도적으로 자신의 권리 침해에 대해 문제를 제기하고, 목소리를 높일 수 있도록 옹호 활동을 이어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수연 기자 yeon@chosun.com

관련 기사

Copyrights ⓒ 더나은미래 & futurechosun.com

전체 댓글

제261호 2024.3.19.

저출생은 '우리 아이가 행복하지 않다'는 마지막 경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