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4월 23일(화)

극지연구소 “이상고온 현상으로 ‘남극 꽃’ 곰팡이에 감염”

기후변화로 남극에 피는 꽃이 곰팡이에 감염된 것을 국내 연구진이 세계 최초로 확인했다.

해양수산부와 극지연구소는 23일 “기후변화로 남극이 따뜻해지면서 곰팡이가 활성화됐다”며 이 같이 밝혔다.

남극에서 자생하는 식물인 '남극개미자리'. 사진 왼쪽은 병원균에 감염된 개체, 오른쪽은 건강한 개체다. /극지연구소
남극에서 자생하는 식물인 ‘남극개미자리’. 사진 왼쪽은 병원균에 감염된 개체, 오른쪽은 건강한 개체다. /극지연구소

극지연구소의 이정은 박사 연구팀은 2020년 남극 세종과학기지 인근에서 현화식물인 ‘남극개미자리’가 잎이 노랗게 변하더니 점차 하얗게 말라 죽는 것을 확인했다. 현화식물이란, 꽃을 피우는 식물을 총칭한다. 남극에서는 남극개미자리와 남극좀새풀 2종만 현화식물에 해당한다.

연구팀은 남극개미자리의 곰팡이가 과거에는 식물에 해를 끼치지 않았지만, 최근 남극 기온이 올라가면서 곰팡이 생장이 촉진돼 병을 일으키는 곰팡이로 활성화한 것으로 추정했다. 실제로 세종과학기지가 위치한 서남극은 지난 1959~2009년 사이 연평균 기온이 3도 이상 상승했다. 2020년에는 20.75도라는 전례 없는 이상고온을 기록했다. 빙하가 녹으면서 드러난 땅에는 식물이 빠르게 자라나고 있다. 눈에 보이지 않는 곰팡이도 함께 세력을 확장하고 있다는 것이 극지연구소의 설명이다.

연구팀은 이 같은 기온 변화가 생태계에도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보고, 앞으로 남극의 곰팡이가 병원균으로 활성화되는 데 기후변화가 구체적으로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 추가로 분석할 계획이다. 이번 연구 결과는 국제 학술지 ‘식물 질병(Plant Disease)’ 4월호에 실렸다.

최지은 기자 bloomy@chosun.com

관련 기사

Copyrights ⓒ 더나은미래 & futurechosun.com

전체 댓글

제261호 2024.3.19.

저출생은 '우리 아이가 행복하지 않다'는 마지막 경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