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4월 23일(화)

G7 “해상 풍력, 태양광 확대에 집중… 화석연료 단계적 폐지”

지난 15일부터 이틀간 일본 삿포로에서 열린 주요 7개국(G7) 기후·에너지·환경 장관 회의에서 각국 장관들이 새로운 에너지·기후변화 목표에 성명했다.

16일(현지 시각)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이번 회의에는 화석연료의 단계적 감축, 청정에너지 전환 등에 대한 목표가 중점적으로 다뤄졌다. 각국 대표는 태양광, 해상 풍력 발전 등 재생에너지 개발을 가속화하고 화석연료의 단계적 폐지를 신속히 이행하는 것에 동의했다.

니시무라 야스토시 산업부 장관은 “전례 없는 에너지 위기 상황에서 기후변화에 대처해야 한다”며 “2050년까지 이뤄야 할 공동 목표를 정해 탄소중립을 달성하기 위한 다양한 경로를 모색하겠다”고 말했다.

16일 일본 삿포로에서 열린 주요 7개국(G7) 기후·에너지·환경장관회의 기자회견에 각국 장관이 참석했다. /로이터 뉴스1
16일 일본 삿포로에서 열린 주요 7개국(G7) 기후·에너지·환경장관회의 기자회견에 각국 장관이 참석했다. /로이터 뉴스1

G7은 재생에너지와 관련된 각국의 기존 목표를 토대로 해상 풍력, 태양광 용량을 모두 강화한다고 밝혔다. 2030년까지 해상 풍력 용량을 150GW(기가와트)까지 늘리고, 태양광을 1TW(테라와트) 이상으로 늘리는 등 용량을 강화해 재생에너지 비용을 낮출 방침이다.

청정에너지 전환을 위해 사용되는 주요 광물 등과 관련된 에너지 안보도 확인했다. 각국 장관은 안정적인 핵심광물 확보를 위해 130억달러(약 17조원) 규모의 재정지원을 동의했다. G7은 성명서를 통해 “주요 광물과 관련된 독점 시장 등 취약한 공급망 문제를 해결해 에너지 안보 위험을 방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어 2050년까지 에너지 분야 넷 제로 달성을 위해 ‘화석연료 사용의 단계적 폐지’를 가속화하기로 합의했다. G7은 현재 각국이 시행하는 화석연료 관련 규제가 지구 평균기온 상승을 산업화 이전보다 1.5도로 제한하기 위해 노력한다는 목표를 담은 파리 협정에 충족하지 못한 것을 확인했다. 특히 화석연료를 완전히 폐지하기 위해 이산화탄소를 포집하는 기술을 최대한 사용하지 않도록 권고했다.

G7은 이외에도 ▲2019년 대비 2035년 온실가스 배출량 60% 감소 ▲2040년까지 해양플라스틱 쓰레기 제로화 ▲2035년까지 자동차 이산화탄소 배출량 2000년 대비 절반 감축 등에 대한 내용에 합의했다.

황원규 기자 wonq@chosun.com

관련 기사

Copyrights ⓒ 더나은미래 & futurechosun.com

전체 댓글

제261호 2024.3.19.

저출생은 '우리 아이가 행복하지 않다'는 마지막 경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