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5월 28일(화)

NFT로 아마존 열대우림을 지킬 수 있을까

아마존 열대우림을 보존하는 새로운 방식으로 NFT(Non-fungible Token·대체 불가능 토큰)가 제시됐다.

26일(현지 시각) 로이터에 따르면, 브라질 기업 네무스(Nemus)는 아마존 열대우림을 무분별한 벌채로부터 보존하고 지속가능한 지역으로 개발하기 위한 NFT를 내놨다. 네무스는 아마존 열대우림 4만1000ha를 소유하고 있다. 이들은 NFT 판매 수익금으로 소유지를 추가로 확보하고, 지역 원주민들이 생태계를 파괴하지 않는 선에서 경제 활동을 할 수 있도록 돕는다는 계획이다. 또 모금액은 브라질 지역 사회의 통신·교육·의료 시설 지원에도 사용된다.

브라질 회사 네무스(Nemus)가 아마존을 보존하기 위해 판매하는 NFT(Non-fungible Token·대체 불가능 토큰). 토큰에는 아마존에 서식하는 동·식물 삽화가 들어가 있다. /네무스 인스타그램
브라질 회사 네무스(Nemus)가 아마존을 보존하기 위해 판매하는 NFT(Non-fungible Token·대체 불가능 토큰). 토큰에는 아마존에 서식하는 동·식물 삽화가 들어가 있다. /네무스 인스타그램

아마존 NFT에는 동식물 삽화에 특정 보호 구역의 위성 사진, 보존 계획 등의 정보가 담겼다. 네무스 설립자인 플라비오 드 메이라 페나는 “NFT 구매자가 토지 자체를 소유하지는 않지만, 아마존 토지 보존에 대한 주요 정보에 접근할 수 있는 권한을 갖게 된다”고 했다.

NFT 구매자들은 토큰 종류에 따라 보호대상 면적을 ▲0.25ha ▲1ha ▲4ha ▲16ha ▲81ha 등으로 선택할 수 있다. 선택 부지의 정확한 위치는 네무스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판매가는 0.25ha의 경우 150달러(약 18만원)다. 가장 넓은 면적의 81ha짜리 토큰은 5만1000달러(약 6250만원)에 거래되고 있다.

메이라 페니에 따르면, 네무스는 NFT 게시 첫날인 지난 26일에만 800ha를 판매했다. 네무스는 아마존 열대우림 부지 200만ha를 추가로 구매하기 위해 400만~500만 달러(약 49억~61억원)를 모을 예정이라고 밝혔다.

지난 40년간 아마존 지역의 한 마을 인근의 숲이 사라지는 모습을 담은 항공 사진. /네무스 제공
지난 40년간 아마존 지역의 한 마을 인근의 숲이 사라지는 모습을 담은 항공 사진. /네무스 제공

남미 9개국에 걸쳐 있는 아마존 열대우림의 전체 넓이는 7억5000만ha에 달한다. 이 중 약 60%가 브라질에 속한다. 브라질에서는 자이르 보우소나루 대통령 정부가 들어선 2019년부터 아마존 열대우림 파괴가 가속하고 있다는 지적이 꾸준히 제기되고 있다. 브라질 국립우주연구소(INPE)에 따르면, 올해 1~2월 아마존 열대우림 파괴 면적은 6만2900ha다. 이는 서울 전체 면적(6만500ha)보다 넓다.

비평가들은 NFT가 대량의 온실가스를 방출하는 전력 생산 수요를 증가시킨다며 지적했다. 이에 메이라 페나는 “NFT 거래 시 발생하는 탄소배출 문제보다 기부금으로 아마존 열대우림 보존사업을 하는 효과가 더 크다”고 반박했다.

김수연 더나은미래 기자 yeon@chosun.com

관련 기사

Copyrights ⓒ 더나은미래 & futurechosun.com

전체 댓글

제262호 2024.5.21.

지속가능한 공익 생태계와 함께 걸어온 14년 [창간14주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