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4월 23일(화)

스타벅스, 개인 컵 이용 시 NFT 준다…’NFT 에코 프로젝트’

스타벅스 코리아가 개인 컵 사용을 장려하기 위해 아시아 지역 최초로 NFT를 선보인다.

스타벅스는 오는 16일부터 에코 스탬프 적립 미션 달성 시 스타벅스 NFT를 제공하는 ‘STARBUCKS STAR★LIGHT’ 행사를 진행한다고 15일 밝혔다.

스타벅스가 16일부터 에코 스탬프 적립 미션 달성 시 스타벅스 NFT를 제공하는 ‘STARBUCKS STAR★LIGHT’ 행사를 시작한다. /스타벅스

스타벅스에 따르면 리워드 고객이 사이렌 오더로 제조 음료를 주문할 때 개인 컵을 사용하면 영수증 하나당 에코 스탬프를 한 개씩 적립할 수 있다.

에코 스탬프는 하루 최대 3개까지 모을 수 있으며, 5개 적립 시 ‘베이직 NFT’, 15개를 모으면 2만 개 한정 ‘크리에이티브 NFT’가 제공된다.

에코 스탬프 20개를 적립한 경우 1,000개 한정 제작된 ‘아티스트 NFT’를 받을 수 있다.

스타벅스 NFT는 ‘세상에 하나뿐인 나만의 컵’이라는 콘셉트로 ‘프린트 베이커리’ 및 아티스트 ‘다다즈(DADAZ)’와 협업해 제작됐다.

NFT는 위·변조가 불가능한 가상 토큰으로, 디지털 자산 소유주를 증명할 수 있어 개인 소장품으로 인정된다.

스타벅스는 신세계아이앤씨의 ‘스파로스 NFT’ 기술을 활용해 별도의 NFT 지갑 없이도 스타벅스 애플리케이션만으로 간편하게 NFT를 발급받을 수 있도록 했다.

이번 프로모션은 친환경 정책의 일환으로, 스타벅스에 따르면 지난해 개인 컵 이용량은 2,940만 건으로 역대 최다 횟수를 경신했다.

손정현 스타벅스코리아 대표는 “스타벅스를 방문하는 고객이 일상 속 개인 컵 이용을 생활화하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친환경 혜택을 제공하기 위해 다양한 프로모션을 선보일 것”이라고 전했다.

김규리 기자 kyurious@chosun.com

관련 기사

Copyrights ⓒ 더나은미래 & futurechosun.com

전체 댓글

제261호 2024.3.19.

저출생은 '우리 아이가 행복하지 않다'는 마지막 경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