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5월 19일(일)

CJ나눔재단, 문화다양성 교육 인프라 키우는 ‘꿈키움 문화다양성 교실’ 2배 확대한다

CJ나눔재단과 금융산업공익재단은 전국 지역아동센터 대상으로 ‘2024년 CJ도너스캠프 꿈키움 문화다양성 교실(이하 ‘꿈키움 문화다양성 교실’)’을 올해 2배 확대해 진행한다고 23일 밝혔다.

‘꿈키움 문화다양성 교실’은 다문화가정 아동이 점차 증가하고 있는 전국 지역아동센터 환경 변화에 따라 아동·청소년들이 서로의 차이를 인정하고 존중할 수 있도록 지속가능한 문화다양성 교육 인프라를 조성하는 사회공헌 프로그램이다. 프로그램을 통해 아동뿐 아니라 지역아동센터 교사에게도 문화다양성 교수학습법을 제공해 전문성 개발 및 전문 교육자를 양성하고 아동의 눈높이에 맞춘 다양한 교구재 등을 활용해 각 센터에 맞는 문화다양성 교육을 진행한다.

작년 8월 ‘꿈키움 문화다양성 교실’에 참여한 충남 금산군 도란도란지역아동센터의 아이들이 월드프리즘 교구활동을 진행하고 있다. /CJ나눔재단

지난해 총 200곳의 지역아동센터에서 교사 200명과 아동 3590명이 꿈키움 문화다양성 교실에 참여했다. 한국리서치에서 수행한 ‘2023년 CJ도너스캠프 꿈키움 문화다양성 교실 교육전반 설문설계 및 효과성 분석 운영 위탁’ 보고서에 따르면, 프로그램에 참여한 지역아동센터의 교사 200명과 아동 3000여명을 대상으로 한 사전조사 및 사후조사, 온라인 조사 결과 및 교사 대상의 좌담회(FGI) 조사 결과 아동의 다양성 인식이 프로그램 참여 이전보다 6% 향상됐으며, 교사의 문화다양성 교수 효능감(교육가능성에 대한 믿음)이 12%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작년 4월 금융산업공익재단과 업무 협약을 체결한 CJ나눔재단은 작년의 성과를 바탕으로 지원 대상 규모를 확대했다. 올해는 작년 대비 모집 기관 수를 2배 늘려 총 400곳의 지역아동센터를 모집해 400명의 교사와 6000여명의 아동에게 문화다양성 교육을 제공할 계획이다. 이에 더해 교사 양성 교육 장소로 서울 외에 대전·광주·대구·부산·제주 총 5개 거점 도시를 추가하고, 17개 세션으로 이뤄진 기존의 교사 교육 과정을 5개 세션으로 체계화했다. 해당 교육이 필요한 지역아동센터라면 오는 5월 22일까지 CJ도너스캠프 홈페이지를 통해 지원할 수 있다.

2024년 ‘CJ도너스캠프 꿈키움 문화다양성 교실’ 모집 안내 리플렛. /CJ나눔재단

올해 ‘꿈키움 문화다양성 교실’은 5월 말 교육 대상 기관을 최종 선정한 후 6월 한 달간 온오프라인 교사 양성 교육을 진행한다. 이후 7월부터 두 달간 기관별 문화다양성 교육 프로그램을 운영하며 CJ나눔재단은 교구 및 간식비 등의 지원과 CJ 문화인프라와 연계한 공연 관람, 쿠킹 클래스 등 다양한 문화 체험의 기회를 제공할 예정이다.

지난해 프로그램에 참여한 충남 도란도란 지역아동센터 권유민 씨는 “실제로 본인을 한국인이라고 생각하는 다문화가정 출신 아이들이 많지만, 주변의 시선은 그렇지 않아 혼란을 겪는 경우가 종종 있다”며 “그런 아이들에게 ‘꿈키움 문화다양성 교실’이 스스로 정체성을 확립할 기회였던 것 같다”고 참여 후기를 전했다.

CJ나눔재단 관계자는 “금융산업공익재단과의 협업으로 전년도에 처음 진행한 프로그램임에도 전국 각지의 지역아동센터에서 열심히 참여하고 다양한 의견을 적극적으로 제안해 준 덕에 더욱 발전된 프로그램으로 올해도 진행할 수 있게 됐다”며 “앞으로도 아동 돌봄 현장의 목소리에 귀 기울여 아이들이 필요로 하는 다양한 문화사회공헌 활동에 앞장설 것”이라고 밝혔다.

김규리 더나은미래 기자 kyurious@chosun.com

관련 기사

Copyrights ⓒ 더나은미래 & futurechosun.com

전체 댓글

제261호 2024.3.19.

저출생은 '우리 아이가 행복하지 않다'는 마지막 경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