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2월 22일(목)

“기후변화가 SDGs 달성 방해… 극심한 기아·물부족 직면할 것”

기후변화가 유엔 지속가능발전목표(SDGs) 달성을 방해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세계기상기구(WMO)는 유네스코, 유엔개발계획기구(UNDP), 세계기후연구프로그램(WCRP) 등 18개 기관과 함께 ‘2023 기후과학 합동 보고서(United In Science)’를 14일(현지 시각) 발표했다. 기후과학 합동 보고서는 기후변화와 이상기후가 SDGs에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 평가한 보고서로, 매년 발표된다. SDGs는 인류가 2030년까지 이루기로 약속한 공통의 목표로, ▲기아 해소 ▲성평등 달성 ▲식수와 위생 관리 ▲생물다양성 유지 등 17개 항목으로 구성됐다.

‘2023 기후과학 합동 보고서(United In Science)’ 표지. /WMO
‘2023 기후과학 합동 보고서(United In Science)’ 표지. /WMO

보고서에 따르면, 현재 SDGs의 15%만 제대로 이행되고 있다. 이에 2030년에는 약 6억7000만명이 기아에 시달릴 것으로 전망된다. 또 깨끗한 식수와 양질의 위생을 보장받지 못하는 지역에 사는 여성 수는 기존 3억8000만명(26개국)에서 2030년 4억7100만명(29개국)으로 증가할 것이라는 분석이 나왔다. 폭염·폭우 등 이상기후 현상이 도시화와 결부되면서 질병과 조기사망이 급증할 것으로도 예상됐다.

보고서를 집필한 연구진은 “전 세계 온실가스 배출량의 90%를 차지하는 166개국의 탄소 감축 목표는 파리협정을 달성하는 데 못 미친다”며 “추가적인 액션 없이 현재의 목표만 추구한다면 이번 세기 내 지구 온도 상승폭은 2.8도에 달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실제로 2013년부터 2022년까지 지구의 평균 표면온도는 산업화 이전(1850~1900년)보다 1.15도 높았다. 특히 지난 6개월간의 지구 표면온도는 산업화 이전보다 최대 1.3도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열대 동태평양의 표층 수온이 평년보다 높아지는 엘니뇨 현상으로 인해 온도가 더 오른 것이다.

이러한 탓에 기후재난 발생 빈도는 잦아지고 있다. 보고서는 “1970년부터 2021년까지 기후변화에 기인한 재난이 1만1778건으로 보고됐으며, 이 재난들로 인해 208만7229명이 숨지고 4조3000억달러(약 5699조원)의 경제적 피해가 발생했다”고 밝혔다. 특히 사망자의 90%는 개발도상국 국민인 것으로 나타났다.

문제는 온실가스 배출량이 여전히 늘고 있다는 점이다. 지난해 인류의 활동으로 배출된 전 세계 온실가스양은 406억t으로, 전년보다 1% 증가했다. 코로나 팬데믹이 사그라지면서 항공 분야를 중심으로 석유 사용량이 늘었다는 분석이다. 보고서는 발전과 내수 분야의 탄소배출량은 줄었으나 산업과 운송 부문 배출량은 되레 늘었다고 제시했다.

페테리 탈라스 WMO 사무총장은 “인류는 기후 목표 달성 경로에서 한참을 벗어나 있다”며 “이는 과학적으로 명백히 드러난 사실”이라고 지적했다.

김수연 기자 yeon@chosun.com

관련 기사

Copyrights ⓒ 더나은미래 & futurechosun.com

전체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