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6월 25일(화)

캐나다, 산불 한 달째… 서울·경기 면적 2배 태웠다

캐나다 동·서부 각 주에서 발생한 산불로 지난달에만 산림 270만ha가 훼손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서울(6만500ha)과 경기(101만9600ha) 면적을 합친 것보다 2배 더 큰 규모다.

빌 블레어 캐나다 비상계획부 장관은 1일(이하 현지 시각) 미디어 브리핑을 통해 “전례가 없는 대형 산불”이라며 “5월 한 달간 발생한 산불 피해 면적이 지난 10년 평균치의 10배를 넘는다”고 말했다.

지난달 27일(현지 시각) 캐나다 브리티시컬럼비아주 포트넬슨의 남부 지역 도니크릭에서 대규모 산불이 번지고 있다. /로이터 연합뉴스
지난달 27일(현지 시각) 캐나다 브리티시컬럼비아주 포트넬슨의 남부 지역 도니크릭에서 대규모 산불이 번지고 있다. /로이터 연합뉴스

지난달 초부터 캐나다 서부 지역에서 동시다발적으로 발생한 산불은 브리티시컬럼비아, 앨버타, 새스캐처원 등으로 번졌고 온타리오, 노바스코샤, 뉴브런즈 등 동부 지역에서도 산림을 태우고 있다. 현재 산불은 캐나다 전역 211곳에서 확산하고 있다. 캐나다 당국에 따르면, 이 가운데 82개 지역은 ‘통제 불가능’ 수준으로 파악됐다.

조너단 윌킨슨 캐나다 천연자원부 장관은 “기후변화 영향으로 캐나다에서 극심한 산불이 발생하고 있다는 것은 명백한 사실”이라며 “오는 2050년까지 산불로 소실되는 산림 면적이 두 배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고 했다.

캐나다에선 고온의 건조한 날씨가 지속하면서 벼락이 빈번히 떨어지고 있다. 낙뢰로 인해 불씨가 일면서 산불 피해가 끊이지 않는다는 설명이다.

이에 캐나다 당국은 미국·호주·뉴질랜드 등 6개국과 소방 인력 교류 협정을 맺고 소방대원을 지원받는 중이다. 이날까지 미국에서만 800명, 호주·뉴질랜드에서 224명이 산불 진화를 목적으로 캐나다에 왔다. 남아공에서도 200명의 지원 인력이 합류할 계획이다.

지난달 30일(현지 시각) 캐나다 노바스코샤주에서 소방관들이 산불 진화 작업을 하고 있다. /AFP 연합뉴스
지난달 30일(현지 시각) 캐나다 노바스코샤주에서 소방관들이 산불 진화 작업을 하고 있다. /AFP 연합뉴스

한편 스코틀랜드에선 나흘째 대형 산불이 확산하고 있다. 영국 BBC 방송·가디언 등은 1일 스코틀랜드 산불이 ‘사상 최악’으로 기록될 전망이라 보도했다. 지난 28일 스코틀랜드 북쪽 하일랜드 캐니치 지역에서 시작된 산불은 현재까지 산림 8000ha를 태우며 확산 중이다.

스코틀랜드 소방구조국(SFRS)의 한 소방대원은 “화재를 진압했다”면서도 “날씨가 여전히 문제”라고 말했다. 진화 작업 중 차량 전복으로 소방관 2명이 부상을 입기도 했다.

김수연 기자 yeon@chosun.com

관련 기사

Copyrights ⓒ 더나은미래 & futurechosun.com

전체 댓글

제262호 2024.5.21.

지속가능한 공익 생태계와 함께 걸어온 14년 [창간14주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