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4월 20일(토)

우크라 전쟁으로 환경도 파괴… 피해 규모 67조원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으로 인한 환경 피해액이 500억달러(약 65조원)를 넘는 것으로 추산됐다.

가디언은 20일(현지 시각) 우크라이나 환경부와 과학자, 변호사, 환경단체 등이 전쟁으로 인한 환경 피해를 조사했다고 보도했다. 전시 환경 파괴 내역에 대한 구체적인 조사가 시행된 건 역대 전쟁 중 이번이 처음이다.

러시아군의 폭격으로 시커먼 연기가 피어오르고 있다. /AP 연합뉴스
러시아군의 폭격으로 시커먼 연기가 피어오르고 있다. /AP 연합뉴스

최근 우크라이나 수도 키이우에서 열린 워크숍에서는 독성 연기 발생, 오염된 강, 새까맣게 탄 나무 그루터기, 포탄 구덩이로 훼손된 자연 보전지역 등이 환경 피해 사례로 소개됐다. 일례로 주요 산업지대인 오데사, 도네츠크, 르비우에 있는 화학공장이 러시아 포격으로 파괴되면서 발암물질인 벤조피렌 등 독성 화학물질이 공기 중으로 퍼졌다.

우크라이나 환경부에 따르면 자연보호구역 160곳, 습지 16곳이 파괴 위험에 처했다. 동물 600종과 식물 880종은 멸종위기에 직면했다. 1년간 폭발물 32만104개가 우크라이나 곳곳을 강타하면서다. 폭발의 충격으로 우크라이나 국토 약 17만4000㎢가 잠재적으로 위험한 상황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전체 국토 면적의 3분의 1에 해당하는 규모다. 이 같은 환경 피해를 화폐 가치로 환산하면 514억 달러(약 66조8200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이번 전쟁은 탄소도 대량으로 뿜어냈다. 지금까지 이산화탄소 3300만t이 공기 중으로 방출됐으며 전후 재건 시 4870t의 탄소가 추가 배출될 전망이다. 우크라이나는 국제형사법정에 러시아를 생태계 파괴범죄 혐의로 기소하는 방안을 고려 중이다.

김수연 기자 yeon@chosun.com

관련 기사

Copyrights ⓒ 더나은미래 & futurechosun.com

전체 댓글

제261호 2024.3.19.

저출생은 '우리 아이가 행복하지 않다'는 마지막 경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