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2월 22일(목)

화장품 업계도 ESG… ‘김정문알로에’ 클린뷰티로 친환경 실천

최근 뷰티업계의 가장 큰 화두는 ‘클린뷰티(Clean Beauty)’다. 클린뷰티는 화장품을 인체에 안전한 성분으로 만드는 것을 넘어 공정 무역을 통해 원료를 수급하고 제조 과정에서 환경·윤리적인 측면까지 고려하는 것을 의미한다.

김정문알로에 제주 농장에서는 알로에의 자체 항균·항충 성분을 활용해 농약과 화학비료를 사용하지 않는다. /김정문알로에 제공
김정문알로에 제주 농장에서는 알로에의 자체 항균·항충 성분을 활용해 농약과 화학비료를 사용하지 않는다. /김정문알로에 제공

대표 주자는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을 실천하고 있는 김정문알로에다. 1975년 설립해 국내에 처음으로 알로에 화장품을 보급한 김정문알로에는 제주도 알로에 농장에서 원료를 생산할 때부터 자체 항균·항충 성분을 활용해 농약과 화학비료를 사용하지 않고 있다. 최근에는 플라스틱 사용과 폐기물 발생을 최소화할 수 있는 제품을 꾸준히 출시하고 있다. 지난 10월에는 생알로에 원료 재배부터 제품화까지 직접 진행하고, 알로에 껍질까지 사용해 폐기물을 최소화한 ‘큐어크림S’를 내놨다. 김정문알로에는 제품 출시에 맞춰 지난해 4월 모델로 발탁한 제주 출신 트로트 가수 양지은씨와 함께 다양한 환경 활동을 진행할 계획이다.

고체형 보디워시 ‘큐어 알로에 비누’는 플라스틱 용기 대신 종이 상자 패키지에 100% 순면으로 제작한 거품망을 담아 소비자들이 ‘제로플라스틱’을 실천하도록 돕고 있다. ‘큐어 알로에 워터 젤리 토너’는 환경을 고려해 재활용 공정에서 물에 쉽게 분리되는 수분리성 라벨을 적용했고, ‘큐어 알로에 슬라이스 마스크팩’ 제품도 자연에서 생분해되는 시트를 활용해 만들었다. 김정문알로에 관계자는 “생알로에 성분뿐만 아니라 효능과 지속 가능성까지 고려한 제품을 계속해서 시장에 출시할 계획”이라고 했다.

강명윤 더나은미래 기자 mymy@chosun.com

관련 기사

Copyrights ⓒ 더나은미래 & futurechosun.com

전체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