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7월 16일(화)

“대한민국, 지구서 가장 먼저 소멸”…KB금융, ‘저출생 경고’ 영상 공개

KB금융그룹(회장 양종희)이 ‘세계 인구의 날(7월 11일)’을 맞아 ‘저출생 시대의 경고’ 영상을 공개했다. 국가적 위기인 저출생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정부와 기업 등 각계각층의 노력을 담았다.

‘저출생 시대의 경고’ 영상 썸네일. /KB금융그룹

세계 인구의 날은 인구수, 인구 분포, 고령화 등 다양한 인구 문제에 대한 심각성을 환기하는 것을 목표로 1989년 UN개발계획이 제정한 기념일이다. 1987년 7월 11일 전 세계 인구가 50억명을 돌파한 것을 기념하는 것에서 유래하였다.

이번 영상은 KB금융이 추진하고 있는 ‘Korea Better’ 캠페인의 일환으로 제작됐다. KB금융은 ‘Korea Better’ 캠페인 시리즈 영상을 통해 다양한 분야에 걸쳐 더 나은 세상을 함께 만들어 나가자는 메시지를 전파하고 있다.

영상은 우리나라의 합계 출산율이 1983년 인구 유지의 마지노선인 2.1을 하회한 이후 2023년 0.72로 세계 최하위를 기록했음을 전한다. 그러면서 2505년 서울에서 마지막 시민이 태어나면서 2750년에 대한민국은 지구상에서 가장 먼저 소멸될 것이라고 경고한다. 저출생 현상으로 벌어질 문제점에 대해서도 지적한다. 노동 인구의 부족을 불러오고, 고령화 사회로 이어져 사회보장비용이 커지는 등 우리 사회의 지속가능성이 무너질 수 있음을 말한다. 이와 함께 저출생 극복을 위해 일과 양육을 양립할 수 있도록 인식 개선과 제도적 지원에 힘쓰고 있는 각계각층의 노력도 소개한다.

이번 영상에는 ‘한국 알림이’ 서경덕 교수가 기획에 참여했고, 김연아가 내레이션에 참여했다.

내레이션을 맡은 김연아는 “5년전 초등돌봄교실을 소재로 한 KB금융 광고를 찍으며 아이들이 마음껏 꿈을 펼치며 뛰어놀 수 있는 사회가 되길 바랐던 기억이 난다”며 “미래 세대인 아이들이 학교에서도 가정에서도 행복하고 건강하게 자랄 수 있도록 많은 사람들의 관심이 모이면 좋겠다”고 말했다.

KB금융 관계자는 “‘세계 인구의 날’을 맞아 저출생 시대에 대응하기 위해서는 일과 가정이 양립할 수 있는 ‘아이 키우기 좋은 환경’을 만드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는 것을 알리기 위해 이 영상을 기획했다”며 “2018년부터 아이들의 돌봄 공백 해소를 위해 진행하고 있는 온종일 돌봄사업 지원 등 부모들의 육아 부담을 덜기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해당 영상은 KB금융그룹 유튜브 채널을 통해 시청할 수 있다.

조유현 더나은미래 기자 oil_line@chosun.com

관련 기사

Copyrights ⓒ 더나은미래 & futurechosun.com

전체 댓글

제262호 창간 14주년 특집

지속가능한 공익 생태계와 함께 걸어온 14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