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7월 19일(금)

서울광역청년센터, 한국외대 학생 10명 ‘통번역 서포터즈’ 발족

서울광역청년센터가 지난 7월 4일 한국외국어대학교 학생 10명으로 구성된 서울광역청년센터 ‘통번역 서포터즈’를 공식 발대했다.

7월 4일 서울광역청년센터가 한국외대 학생 10명으로 구성된 통번역 서포터즈를 위촉했다. /서울광역청년센터

통번역 서포터즈는 국제교류 행사와 국제 포럼 등 다양한 현장에서 통‧번역과 홍보 지원을 한다. 이를 통해 센터의 대외활동에 도움을 주고 활동기간 동안 커리어 발전과 실무 경험을 쌓게된다. 활동기간은 오는 12월까지로 4개 국어(영어, 프랑스어, 중국어, 일본어)로 다양한 현장에서 통‧번역과 홍보 업무를 수행한다.

센터에서는 서포터즈가 오는 8월 개최되는 ‘2024년 세계청년의 날 기념 청년정책 국제포럼’과 10월~11월에 청년들을 파견하는 ‘국제 교류단 사업’에서 활약할 것을 기대하고 있다.

신소미 서울광역청년센터 센터장은 “글로벌 역량을 경험하고 활동할 수 있는 무대를 마련해 기쁘게 생각한다”며 “서포터즈로 발탁된 학생들이 서울 청년정책 확산을 위해 전문성을 발휘해 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세계청년의 날은 매년 8월 12일로 UN총회가 1994년 지정했다. 이날을 기념해 서울광역센터는 청년 관련 정책과 이슈를 논의하기 위한 국제행사로 ‘2024년 세계청년의 날 기념 청년정책 국제포럼’을 개최한다. 정부, 국제기구, 청년단체 등 다양한 이해관계자들이 참여하여 청년정책 개선 방안들을 모색할 예정이다.

채예빈 더나은미래 기자 yevin@chosun.com

관련 기사

Copyrights ⓒ 더나은미래 & futurechosun.com

전체 댓글

제262호 창간 14주년 특집

지속가능한 공익 생태계와 함께 걸어온 14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