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7월 16일(화)

iM뱅크–광주은행 직원 60여명, 지역아동·출산가정 지원 봉사

iM뱅크(은행장 황병우)와 광주은행(은행장 고병일)은 전날 양사 직원들과 함께 ‘2024 달빛동맹 교류’ 행사를 실시했다고 21일 밝혔다.

직원들과 함께 쿠키 만들기에 나선 황병우 은행장(왼쪽에서 2번째), 고병일 은행장./iM뱅크

본 행사는 舊DGB대구은행과 광주은행이 체결한 ‘달빛동맹 강화를 위한 교류협력’ 체결 이후 정기적으로 개최되어 왔다. 달빛동맹 강화를 위한 교류협력은 지난 2015년 체결됐다. 연 1회 각 은행 봉사단이 만나 지역 농촌의 일손도 돕고 수확한 농작물을 주변 이웃에게 전달한다. 금융업무의 교류와 인적, 문화 교류도 하고 있다.

올해는 대구시에서 ESG관련 저출산 극복·지역아동 지원·환경보호에 관심을 가지는 행사로 진행됐다.

황병우 은행장과 고병일 은행장을 비롯한 양사 임직원 30명씩 약 60여명의 참가자들은 대구 반월당을 찾아 지역을 위한 사회공헌 활동을 진행했다. 제빵학원에서 지역아동에게 전달될 쿠키를 직접 제조·포장해 지역아동센터에 100통을 전달했다.

이와 함께 저출산 극복 및 자녀 양육 지원을 위해 iM맘키트도 제작했다. 맘키트 박스는 응원의 엽서와 함께 베냇저고리, 턱받이 등의 출산용품으로 구성되었으며 달성군 보건소에서 출산가정에 전달할 예정이다.

오후에는 대구 앞산을 찾아 환경보호를 위한 ‘씨앗 비행기’ 날리기와 함께 ‘변함없는 달빛동맹’ 자물쇠와 리본을 걸며 달빛동맹의 의미를 새겼다. ‘씨앗 비행기’는 물에 녹는 종이로 제작되어 꽃씨가 내장되어 있으며 꽃을 피워 벌꿀을 돕고자 하는 마음을 담고 소원을 적는 형식이다.

황병우 iM뱅크 은행장은 “영호남 화합을 상징하는 행사로 자리매김한 달빛동맹 교류행사로 양사, 양 지역의 교류를 다방면을 통해 진행하고 있다”며 “iM뱅크로 시중은행의 발걸음을 시작하는 올해 지역 명소를 소개하며 뜻깊은 시간을 보낼 수 있어 기쁘다. 앞으로도 다양한 분야에서 서로 협력해 시너지 효과를 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조유현 더나은미래 기자 oil_line@chosun.com

관련 기사

Copyrights ⓒ 더나은미래 & futurechosun.com

전체 댓글

제262호 창간 14주년 특집

지속가능한 공익 생태계와 함께 걸어온 14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