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7월 16일(화)

CJ제일제당, 대체 밀가루 활용·못난이 농산물 판매… ‘푸드 업사이클링 스타트업’과 협력한다

CJ제일제당은 투자를 진행한 푸드 업사이클링 스타트업 ‘리하베스트’, ‘에스앤이컴퍼니’와의 협력을 확대하며 지속 가능한 식품 생태계 구축에 나서고 있다고 19일 밝혔다.

2021년 CJ제일제당의 투자를 받은 리하베스트는 맥주·밀가루·식혜·홍삼 부산물 등 다양한 원료를 활용한 ‘리너지 가루’를 개발하는 기업이다. 리하베스트는 CJ제일제당이 제공한 제분 부산물인 밀 속껍질 ‘밀기울’을 대체 밀가루 ‘리너지 밀기울분’으로 재탄생시켰다. ‘리너지 밀기울분’은 지난 2월부터 CJ푸드빌 뚜레쥬르 식빵 2종의 재료로 활용되고 있다. CJ제일제당은 지난 5월 밀기울분을 활용한 쿠키를 만들어 임직원 대상 시식행사를 진행하기도 했다. 양사는 ‘리너지 밀기울분’을 활용해 더 다양한 제품 개발에 나설 예정이다.

지난 5월 CJ제일제당과 리하베스트가 밀기울을 활용한 쿠키를 시범 제작해 CJ제일제당 임직원을 대상으로 시식행사를 진행했다. /CJ제일제당

CJ제일제당은 ‘에스앤이컴퍼니’의 ‘못난이 농산물’을 CJ더마켓에서 판매하는 등 판로 확대를 적극 돕고 있다. 못난이 농·축·수산물 정보 거래 플랫폼을 운영하는 에스앤이컴퍼니는 지난해 CJ제일제당의 스타트업 발굴·육성 프로그램인 ‘Frontier Labs’ 3기로 선발돼 투자를 받은 바 있다. 다양한 채널의 유통·판매망 확대에 집중해 온 에스앤이컴퍼니와 CJ제일제당은 협력을 통해 못난이 농산물에 대한 인식 개선과 가치소비 확산에 함께 앞장선다는 계획이다.

이희준 CJ제일제당 스타트업 투자 담당자는 “앞으로도 ‘투자-구현-사업화’의 선순환 체계 구축에 힘쓰는 동시에 혁신 기술과 참신한 아이디어를 가진 유망 스타트업에 대한 적극적인 육성을 통해 새로운 성장동력을 찾을 것”이라고 전했다.

김규리 더나은미래 기자 kyurious@chosun.com

관련 기사

Copyrights ⓒ 더나은미래 & futurechosun.com

전체 댓글

제262호 창간 14주년 특집

지속가능한 공익 생태계와 함께 걸어온 14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