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7월 19일(금)

현대위아, ‘누구나 이용 가능한’ 체험형 안전교육센터 S+ 열었다

현대위아가 모든 사람들이 안전 교육을 받을 수 있는 체험형 안전교육센터의 문을 열었다.

19일 경상남도 창원특례시 현대위아 본사에서 체험형 안전교육센터 S+ 준공식이 열렸다. (왼쪽부터) 공흥두 안전보건공단 본부장, 양영봉 고용노동부 창원지청장, 홍남표 창원특례시 시장, 박완수 경상남도 지사, 정재욱 현대위아 대표이사, 허성무 창원시성산구 국회의원, 김종묵 육군 제39사단 사단장, 한용빈 현대자동차 기획조정3실 부사장, 추민식 현대위아 노동조합 지회장이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현대위아가 19일 경상남도 창원특례시에서 체험형 안전교육센터 ‘S+’의 준공식을 개최했다. S+는 시민 누구나 안전 교육을 받을 수 있는 시설이다. 이날 준공식에는 박완수 경남도지사, 허성무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창원시 성산구), 홍남표 창원특례시장과 정재욱 현대위아 사장 등이 참석했다.

현대위아 S+는 직접 체험을 통해 안전 교육을 진행하는 공개 교육 시설이다. ▲산업안전 ▲공사안전 ▲산업보건 ▲생활안전 ▲가상안전체험 ▲안전 이론 등의 교육을 제공한다. 현대위아는 사업장 내 식당으로 사용하던 1197㎡(약 362평) 규모의 공간을 활용해 S+를 만들었다. 센터의 뜻은 ‘생활에 안전(SAFETY)을 더하면(+) 행복이 보입니다’다.

현대위아는 S+에서 제조업이라는 특성을 살려 ‘산업 안전’에 특화한 체험 교육을 다양하게 마련했다. 특히 최근 제조 현장에서 자동화 라인과 로봇 사용이 대폭 확대된 것을 고려해 관련 교육을 별도로 준비했다. 산업용 로봇 안전 교육의 경우 컨베이어 벨트 내에 로봇 팔이 작동 중인 상황에서 ‘세이프 가드’와 진입 동선의 중요성을 가르치는 식이다. 자동화 라인 안전 교육에서는 ‘V벨트’와 ‘롤러’를 사용하는 기계를 사용할 때 생길 수 있는 협착 위험을 체험할 수 있도록 했다.

공사 현장에서 발생할 수 있는 다양한 사고에 대한 안전 교육도 준비했다. ‘안전대 추락 시뮬레이터’를 이용한 안전대의 중요성 교육과 난간이 넘어지거나 개구부에 빠지는 등의 상황을 통한 ‘안전 고리’ 체결 교육을 진행한다. 또한 사다리 사용 중에 넘어지는 사고를 직접 체험하고 올바르게 사용하는 방법 등도 교육한다. ‘가상현실(VR) 시뮬레이터’를 이용해 산업 현장에서 발생할 수 있는 중대 사고 10가지를 실감있게 체험할 수도 있다. 아울러 실생활에서도 유용하게 사용할 응급처치 체험과 화재 진압 및 비상 대피 체험도 배울 수 있도록 했다.

정재욱 현대위아 사장은 “체험형 안전교육센터 S+가 많은 사람들에게 실질적으로 도움이 되는 공간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현대위아는 안전 문화 정착에 앞장서는 기업이 되겠다”며 포부를 드러냈다.

한편 현대위아 안전교육센터 S+는 평일 오전 9시부터 오후 4시까지 누구나 이용할 수 있다. 방문을 희망하는 경우 S+ 대표번호(055-280-9131)로 문의하면 된다. 현대위아는 추후 S+를 보다 편리하게 예약할 수 있도록 전용 인터넷 홈페이지도 운영할 예정이다.

채예빈 더나은미래 기자 yevin@chosun.com

관련 기사

Copyrights ⓒ 더나은미래 & futurechosun.com

전체 댓글

제262호 창간 14주년 특집

지속가능한 공익 생태계와 함께 걸어온 14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