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7월 16일(화)

우리금융, 전북도 스타트업 생태계 지원한다

우리금융그룹(회장 임종룡)은 전날 전북특별자치도청에서 ‘전북 창업생태계 혁신 및 중소기업 지원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8일 밝혔다. 협약식에는 임종룡 회장과 전북특별자치도 김관영 도지사, 전북특별자치도의회 국주영은 의장, 국민연금공단 김태현 이사장 등이 참석했다.

우리금융그룹이 지난 17일 전북특별자치도와 ‘전북 창업 생태계 혁신 및 중소기업 지원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왼쪽부터 김관영 전북지사, 김태현 국민연금공단 이사장, 임종룡 우리금융 회장, 국주영은 전북도의회 의장./우리금융

이번 협약에 따라 우리금융은 전북특별자치도 창업 및 투자환경 조성, 중소기업 지원, ESG 경영실천, 디지털·빅데이터 사업 등의 분야에서 전북도와 협력할 예정이다.

우리금융은 전북특별자치도에 민관 협업 ‘디노랩’을 설치해 스타트업 생태계를 조성하고 해당 기업이 성장할 수 있는 투자환경을 구축한다. 또한, 기관별 보유 빅데이터를 활용해 국민연금수급자 복지서비스 향상도 도모한다.

아울러 우리금융은 지난 3월 오픈한 중소기업 특화채널 우리은행 호남비즈프라임센터를 중심으로 도내 사회적경제기업을 지원하고, 도민 대상 금융교육도 진행한다.

임종룡 우리금융 회장은 “이번 업무협약은 지난해 12월 경남, 올해 3월 충북에 이어 세 번째로 진행하는 우리금융과 지방자치단체 간 협력사업”이라며 “우리금융은 앞으로도 지자체와 함께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노력을 지속해 나가겠다”고 전했다.

조유현 더나은미래 기자 oil_line@chosun.com

관련 기사

Copyrights ⓒ 더나은미래 & futurechosun.com

전체 댓글

제262호 창간 14주년 특집

지속가능한 공익 생태계와 함께 걸어온 14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