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7월 19일(금)

포스코인터내셔널, 세계 환경의 날 맞아 ‘그린 투모로우 데이’ 행사 개최

포스코인터내셔널은 5일 세계 환경의 날을 맞아 SSG랜더스, 초록우산어린이재단 인천지역본부와 함께 ‘그린 투모로우데이’ 행사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포스코인터내셔널은 5일 세계 환경의 날을 맞아 SSG랜더스, 초록우산어린이재단 인천지역본부와 함께 ‘그린 투모로우데이’ 행사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인천SSG랜더스필드에서 열린 이번 행사에는 삼성라이온즈와의 홈경기를 찾은 야구팬들을 비롯해 경기관람에 초대받은 지역 문화소외계층 아동과 보호자 1000명이 참가했다.

포스코인터내셔널과 SSG랜더스는 ‘세계 환경의 날(6월 5일)’을 맞아 양사가 위치한 인천지역 환경보호에 대해 일반인들의 관심을 높이고, 미래세대인 지역 아동들에게 의미 있는 추억을 만들어주고자 ‘그린 투모로우데이’를 공동 기획했다고 설명했다.

이날 포스코인터내셔널은 야구장을 찾은 관람객들을 대상으로 재생페트(rPET, recycled PET)를 활용해 제작한 친환경 응원타월 2500개를 배포하는 등 이벤트를 마련해 환경보호에 대한 공감대를 나눴다.

또 인천지역의 깃대종(지역의 생태계를 특징적으로 나타내는 동·식물)인 저어새 보전을 알리는 행사도 진행했다. 1루 광장에 ‘저어새’와 SSG의 마스코트 ‘랜디’ 캐릭터가 적용된 스티커 사진을 찍을 수 있는 ‘인생네컷 부스’를 설치해 경기장을 찾는 관객들에게 저어새 보호 필요성을 전했다.

포스코인터내셔널은 지난 2022년 인천시와 지역 생물다양성 보전 협약을 체결하고 인천지역 깃대종 보전 사업을 공동으로 추진해 오고 있다. 저어새 생태학습관 환경 개선사업, 멸종위기 야생동물 보호를 위한 깃대종 해설 안내판 설치사업, 임직원들이 참여하는 남동유수지 저어새 서식지 보호활동 등을 꾸준히 전개하고 있다.

박홍식 포스코인터내셔널 경영지원본부장은 “이번 그린 투모로우 데이 행사가 아이들의 꿈을 키우는데 씨앗이 될 수 있는 귀한 계기가 되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지역사회와 함께 생물다양성 증진을 비롯한 다양한 친환경 사회공헌을 추진하고 나눔 문화 확산을 위해 적극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포스코인터내셔널은 이날 지역 미래세대를 위한 초청행사도 가졌다. 지역 문화소외계층 아동과 보호자 1000명을 경기장에 초대해 야구를 함께 관람하고 SSG 선수 출신인 윤희상 해설위원과 포스코인터내셔널 임직원 야구동호인회는 지역아동센터 아동들을 대상으로 ‘유소년 야구 교실’을 진행했다.

김강석 더나은미래 기자 kim_ks0227@chosun.com

관련 기사

Copyrights ⓒ 더나은미래 & futurechosun.com

전체 댓글

제262호 창간 14주년 특집

지속가능한 공익 생태계와 함께 걸어온 14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