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7월 16일(화)

LG화학, 연 615GWh 풍력에너지 20년 장기 확보… “국내 민간기업 최대 규모”

LG화학은 ST인터내셔널, 신한자산운용과 경북 영덕·영양에 있는 리파워링 풍력발전단지(241MW) 발전설비의 재생에너지를 2026년부터 20년간 장기 구매하는 계약을 체결한다고 31일 밝혔다.

LG화학 트윈타워(본사) 전경. /LG화학 홈페이지 갈무리

이번 계약을 통해 확보한 재생에너지는 연간 최대 615GWh로 국내 민간기업이 구매한 풍력 발전 재생에너지 중 최대 규모다. 이는 14만6000가구가 1년간 사용할 수 있는 양이다.

공급 방식은 2026년부터 제3자 PPA(Power Purchase Agreements, 전력거래계약), REC(재생에너지 공급 인증서) 매매계약 등이다.

제3자 PPA는 한국전력의 중개로 발전사업자와 전기소비자가 재생에너지 구매 계약을 체결하는 제도다. REC 매매계약은 재생에너지 공급 인증서를 구매하여 친환경 전기 사용 및 온실가스 배출 감축 인증을 받는 제도다.

LG화학은 확보한 재생에너지로 저탄소 경쟁력을 높이고, 친환경 에너지 사용 수요가 높은 글로벌 고객사들에 차별화된 가치를 제공하기 위해 전지 소재, 친환경 소재 등을 생산하는 사업장 등에서 활용한다.

특히 이번 계약으로 청주 양극재 공장은 2025년까지 사용하는 전력의 100%를 재생에너지로 전환해 양극재 탄소발자국 저감에도 기여할 예정이다.

글로벌 기업들은 미국, 유럽연합(EU) 등의 ESG 공시 의무화와 재생에너지 100% 전환 추세에 따라 밸류 체인에 속한 협력사에도 재생에너지 전환을 적극 요구하고 있다.

LG화학은 국내 화학 업계 최초로 2050년까지 재생에너지 100% 전환을 선언하고 같은 해 탄소 배출량을 2050년까지 0으로 만드는 ‘2050 넷제로’를 선언하는 등 탈탄소 전환에 대응하고 있다.

LG화학 CSSO(Chief Sustainability Strategy Officer) 이종구 부사장은 “LG화학은 전지 소재, 친환경 지속가능 소재 등 비즈니스 포트폴리오를 지속가능성에 기반해 구축하게 됐다”라며 “앞으로 사용 에너지까지 친환경 에너지로 전환해 고객들에게 차별화된 가치를 제공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김강석 더나은미래 기자 kim_ks0227@chosun.com

관련 기사

Copyrights ⓒ 더나은미래 & futurechosun.com

전체 댓글

제262호 창간 14주년 특집

지속가능한 공익 생태계와 함께 걸어온 14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