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7월 19일(금)

SK하이닉스 “스코프1·2·3 전 영역서 온실가스 줄일 것”

SK하이닉스는 지난 24일 경기 성남시 두산타워에서 ‘에코얼라이언스’(ECO Alliance) 워크숍을 열었다고 29일 밝혔다. 에코얼라이언스는 SK하이닉스가 지난 2019년 친환경 반도체 생태계 조성을 위해 협력사들과 함께 만든 연합체다. SK하이닉스를 비롯해 48개 협력사가 회원사로 참여하고 있다.

온실가스 저감의 중요성에 대해 설명하는 SK하이닉스 ESG추진 조성봉 부사장. /SK하이닉스

이날 SK하이닉스는 온실가스 감축 전략을 발표했다. 에어리퀴드, 솔브레인 등 28개 회원사도 재생에너지 사용, 에너지 절감 및 자원 재활용을 통한 개별 감축 목표를 발표했다. 이들 회원사의 지난해 온실가스 배출량 규모는 SK하이닉스 스코프3 주요 원부자재 배출량의 50% 수준이다.

SK하이닉스는 최근 3년간의 에코얼라이언스 활동을 돌아보고 스코프 전 영역에서의 온실가스 저감 계획을 밝혔다. 스코프1 배출량은 ▲저(低) 지구온난화지수(GWP) 가스 개발 ▲공정 최적화 ▲스크러버 효율 개선으로 저탄소 공정을 실현해 직접 감축한다.

스코프2 배출량은 ▲재생에너지 조달 ▲에너지 사용량 관리로 줄인다는 전략이다. 스코프3 배출량은 ▲협력사 온실가스 배출 데이터 수집 및 산정 방식 고도화 ▲협력사 온실가스 감축 목표 달성 지원을 통해 감축한다는 계획이다.

SK하이닉스는 에코얼라이언스 회원사들이 온실가스 감축 목표를 달성할 수 있도록 ESG 펀드를 운영하고 재생에너지 정부 지원사업 참여를 지원하는 한편, 정기 교육 및 실무·경영진 워크숍 등 여러 프로그램도 지속 진행해 가기로 했다.

SK하이닉스 조성봉 부사장(ESG추진 담당)은 “탄소중립 실천을 위해 반도체 업계는 공급망 전반에서 협력을 해나갈 것”이라며 “당사는 온실가스 감축 실천력을 높이기 위해 에코얼라이언스를 지속 지원하면서 산업의 지속가능성을 높이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강석 더나은미래 기자 kim_ks0227@chosun.com

관련 기사

Copyrights ⓒ 더나은미래 & futurechosun.com

전체 댓글

제262호 창간 14주년 특집

지속가능한 공익 생태계와 함께 걸어온 14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