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6월 22일(토)

빌 게이츠가 주목한 ‘에탄올 기반 저탄소 항공유’ 생산 기업

파리공항공단, 美 란자제트에 2000만 달러 투자

전 세계 최초로 에탄올을 활용해 지속가능항공유(이하 SAF)를 생산할 수 있는 공장을 설립한 미국 란자제트(LanzaJet)가 프랑스 파리공항공단(ADP)으로부터 2000만 달러(272억8200만원)를 투자받았다고 미국 인터넷 전문지 ESG뉴스가 20일(현지시각) 보도했다. 이번 투자를 계기로 란자제트는 오는 2030년까지 10억갤런의 SAF를 생산하겠다는 목표 달성에 더욱 근접해졌다는 관측이 나온다.

란자제트 ‘프리덤 파인스 퓨얼스’ 개소식 현장. /란자제트 홈페이지 갈무리

란자제트는 지난 1월 미 남부 조지아주 소퍼턴에서 미 정부 예산을 포함해 2억 달러(약 2670억원)를 들여 지은 ‘프리덤 파인스 퓨얼스’(Freedom Pines Fuels)의 개소식을 열었다. 공장은 란자제트가 2018년 개발한 에탄올 기반 알코올-제트(ATJ) 기술을 통해 에탄올을 SAF로 전환한다. 공장이 생산한 SAF는 항공기에 즉시 쓰일 수 있다.

SAF는 항공기에 쓰이는 저탄소 합성 연료로, 기존 제트 연료 대비 탄소 배출량이 최대 80% 적다. 개소식 당시 란자제트는 연간 연료 생산량이 1000만 갤런(3785만4117리터)에 달할 것으로 전망했다. 이 중 900만 갤런이 SAF이고, 나머지는 재생가능 디젤이다. 란자제트는 “프리덤 파인스 퓨얼스에서 생산한 저탄소 연료는 기후위기에 대처하기 위한 청사진 역할을 할 것”이라고 소개했다. 란자제트의 SAF를 가장 먼저 사용한 항공사는 영국 버진 애틀랜틱과 일본 전일본공수(ANA) 항공사로, 각각 2018년과 2019년에 첫 사용했다.

란자제트는 지난 2020년 탄소재활용기업 란자테크(LanzaTech)의 개발팀이 SAF의 가능성에 주목해 분사 설립한 회사다. 란자제트는 마이크로소프트(MS)와 빌 게이츠(Bill Gates)의 투자사 브레이크스루에너지벤처스(BEV)로부터 1억 달러(1362억5000만원)의 펀딩을 받아 프리덤 파인스 퓨얼스 공장을 세웠다. MS의 란자제트에 대한 투자는 ‘순 탄소 배출량 마이너스’ 2030년 목표 달성 전략의 일환으로 풀이된다.

한편, 미 재무부는 지난달 30일(현지시각)부터 에탄올과 콩 기반 바이오 연료를 SAF에 사용할 때 세액 공제를 받을 수 있도록 했다. 이 공제를 받으려면 일반 항공유 대비 온실가스 배출을 50% 이상 줄여야 한다. 온실가스 배출 감축 비율에 따라 갤런당 1.25~1.75달러(리터당 458~641원) 세금 혜택을 받을 수 있다. 미국은 2030년까지 최소 30억갤런의 SAF를 생산하고 2050년까지 350억갤런의 생산량을 확보해 미국 항공유 수요 전량을 SAF로 충족할 계획이다.

김강석 더나은미래 기자 kim_ks0227@chosun.com

관련 기사

Copyrights ⓒ 더나은미래 & futurechosun.com

전체 댓글

제262호 2024.5.21.

지속가능한 공익 생태계와 함께 걸어온 14년 [창간14주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