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5월 18일(토)

사회연대은행X한화생명, 자립준비청년의 자산 형성 및 네트워크 지원

(사)함께만드는세상(사회연대은행)이 한화생명, 한화금융서비스, 한화손해보험과 지난 9일 여의도 63빌딩 라벤더홀에서 ‘맘스케어 DREAM 저축보험’ 전달식 및 약정식을 가졌다고 지난 13일 밝혔다.

맘스케어 DREAM 저축보험은 3년 동안 자립준비청년이 매월 8만원씩 납입하면 한화생명, 한화손해보험, 한화금융서비스가 20만원을 매칭해 1000여 만원을 적립하는 금융상품이다.

또한, 보험 가입 기간 동안 골절 및 깁스 치료, 화상 및 부식 진단 보장 등을 더해 만약의 사고에 대비할 수 있도록 자립준비청년을 지원한다.

맘스케어 DREAM 저축보험 사업은 2021년 1기를 시작으로 현재 2024년 3기 시작을 앞두고 있다.

이날 행사에서는 맘스케어 DREAM 저축보험 1기 청년들을 대상으로 만기보험금 수령식이 진행됐다. 그리고 심사를 거쳐 선발된 2024년 맘스케어 DERAM 저축보험 3기 청년들과 함께 약정식을 진행했다.

2024년 사업부터는 자립준비청년 멤버십 활동이 새롭게 도입된다. 멤버십은 자립준비청년 50여 명의 규모로, 매월 1만원 회비와 한화생명의 매칭금 1만원을 더해 상조회 기금 형식으로 운영될 예정이다. 멤버십 활동을 통해 자립준비청년들이 정기적인 온·오프라인 모임과 경조사를 함께하며 지속적인 관계망을 형성할 계획이다.

이번 행사에는 자립준비청년 50여 명과 홍정표 한화생명 부사장, 변준균 한화금융서비스 상무, 김영규 한화손해보험 팀장, 안준상 사회연대은행 상임이사 등 사업 관계자가 함께했다.

1기 청년 대표는 “맘스케어 DREAM을 통해 목돈을 마련하며 막막함에서 벗어나 내적인 힘과 꿈꿀 수 있는 희망을 얻었다”고 소회를 전했다. 3기 청년 대표는 “많은 응원과 격려 속에서 시작한 만큼 계획을 성실히 수행해 프로그램을 완주하겠다”며 포부를 밝혔다.

홍정표 한화생명 부사장은 “금융 자립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청년들에게 맘스케어 DREAM이 작게라도 힘이 됐으면 좋겠다”며 “사업을 통해 좋은 어른들과 만나고 삶에 대한 비전과 경험을 배워가며 꿈과 목표에 다가갈 수 있기를 바란다”고 응원의 말을 전했다.

안준상 사회연대은행 상임이사는 “자립준비청년들이 서로 지지하고 사회적, 심리적 안전망을 구축하는 일을 새롭게 시작할 수 있어서 감사하다”며 “사회연대은행은 앞으로도 현장의 목소리에 귀 기울이며 자립준비청년에게 필요한 부분을 발견하고 진정성 있는 사업을 계속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조기용 더나은미래 기자 excuseme@chosun.com

관련 기사

Copyrights ⓒ 더나은미래 & futurechosun.com

전체 댓글

제261호 2024.3.19.

저출생은 '우리 아이가 행복하지 않다'는 마지막 경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