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4월 12일(금)

세이브더칠드런-한국공항공사, 김포공항 인근 지역 아동 야간돌봄 지원 나서

국제아동권리 NGO 세이브더칠드런이 한국공항공사와 함께 야간 돌봄교실 ‘포티夜놀자’ 사업을 2026년까지 펼친다.

‘포티夜놀자’는 한국공항공사가 서울 강서·양천·구로, 경기 김포·부천, 인천 계양 등 김포공항 인근 지역 아동의 야간 방과 후 돌봄을 지원하는 프로젝트다.

 ‘포티夜놀자’ 사업설명회에 참석한 한국공항공사 직원들과 참여 지역아동센터 관계자들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세이브더칠드런

해당 사업을 통해 맞벌이 가정 등 야간에 보호가 필요한 가정의 아동을 범죄 및 유해환경으로부터 안전하게 보호하고, 학습·예체능 등 복지서비스를 제공한다. 이에 더해 프로그램 강사 채용으로 지역사회 일자리 창출에도 기여하고 있다.

올해는 6개 지역의 지역아동센터 8개소를 선정해 야간 돌봄교실을 꾸린다. 참여 아동을 대상으로 학습·문화·야외 프로그램 및 집단상담 등을 지원하며, 아동의 안전한 귀가를 위해 야간 차량 운행과 귀가 알림 문자서비스 등도 제공할 예정이다.

세이브더칠드런 정태영 총장은 “야간 시간을 홀로 보내는 가정의 아동 돌봄 공백을 해결하기 위해 한국공항공사의 ‘포티야놀자’ 사업을 수행하게 돼 큰 책임감을 느낀다”며 “실질적으로 아동이 안전하게 보호받고, 건강하게 성장할 수 있도록 힘쓰겠다”고 밝혔다.

김규리 기자 kyurious@chosun.com

관련 기사

Copyrights ⓒ 더나은미래 & futurechosun.com

전체 댓글

제261호 2024.3.19.

저출생은 '우리 아이가 행복하지 않다'는 마지막 경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