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4월 13일(토)

대한적십자사 서울지사, 위기가정 긴급지원제도 새 단장

복지사각지대 위기가정 발굴 위해 학교 및 경찰서 등 유관기관과 협력

대한적십자사 서울특별시지사가 위기가정 긴급지원제도를 다시 구축한다.

적십자사 서울지사는 학교, 경찰서 등 유관기관들과의 협력으로 복지사각지대 위기가정 발굴을 위한 지원 체계를 정비한다고 16일 밝혔다.

대한적십자사 서울특별시지사의 솔루션위원회가 지원금을 심의하고 있다. /대한적십자사 서울특별시지사

기존의 적십자사 서울지사의 위기가정 긴급 지원 사업은 주민센터와 구청 등 행정기관의 추천 중심으로 이루어졌다.

올해는 학교와 경찰서 등을 중심으로 유기적인 지원 의뢰 체계를 구축해, 긴급한 지원이 필요하나 복지 혜택을 받지 못하고 있는 취약계층을 발굴하고 위기 극복과 자립을 위한 지원을 확대할 방침이다.

적십자사 서울지사는 지난해 주민센터 및 구청, 경찰서, 초등학교 등과 협력하여 서울시 위기가정 252가구에 총 5억8000여만 원을 전달했다. 생계를 위한 지원금 전달이 전체 57.1%로 가장 높았으며, 이후로는 의료지원과 주거지원 순으로 이어졌다.

박기홍 적십자사 서울지사 사무처장은 “학교와 경찰서 등 유관기관들과의 긴밀한 협력으로 정부 지원이 미치지 못하는 이웃들을 더 많이 찾아뵙겠다”며 “위기가정에 필요한 지원을 적시에 명료하게 전달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김규리 기자 kyurious@chosun.com

관련 기사

Copyrights ⓒ 더나은미래 & futurechosun.com

전체 댓글

제261호 2024.3.19.

저출생은 '우리 아이가 행복하지 않다'는 마지막 경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