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2월 22일(목)

서울역사박물관, 친환경 전시·약자 편의 강화…박물관도 ‘ESG’

서울역사박물관이 친환경 전시와 사회적 약자 관람 편의에 힘쓰며 ‘ESG 박물관’으로 거듭난다.

서울역사박물관은 재활용을 통해 기획 전시회에서 배출되는 폐기물을 줄이고, 제로 웨이스트 기반의 문화상품을 제작하는 등 기후위기 대응에 동참해 지속 가능한 친환경 박물관으로 변화할 방침이라고 2일 밝혔다.

기후위기 상황에서 기획전시 폐기물을 줄이기 위해 우수한 기획전시 콘텐츠를 상설 전시 또는 박물관 유휴공간에 재활용하는 등 지속가능한 친환경 박물관으로의 변화를 꾀한다.

문화상품 개발에도 전시 폐기물 재활용, 친환경 소재 등을 활용한 ‘제로 웨이스트(Zero Waste)’기반의 상품을 제작·배포한다.

서울역사박물관에 비치된 ‘큰 글자 유물 설명서’. /서울역사박물관

이에 더해 사회적 약자의 관람 편의를 위한 전시 안내물도 확충할 예정이다. 저시력 관람객 편의 제공을 위한 큰 글자 유물설명서를 각 전시실에 확대 비치하고, 시각장애인을 위한 점자 리플릿을 제작해 무료로 배포할 계획이다. 아울러 향후에는 청각장애인을 위한 수화 해설 영상을 제작하는 등 문화 사각지대에 놓인 사회적 약자의 관람 불편을 해소하는 데 지속적인 관심을 기울일 방침이다.

아울러 지역 박물관 및 관계기관과의 교류를 통한 다양한 역사문화 주제와 콘텐츠를 시민에게 공유한다. 유관기관과 긴밀한 네트워크를 통해 서울역사박물관과 지역 거점 공립박물관 및 유관기관 간 상생 교류 효과를 확대할 계획이다.

서울역사박물관에서 열리는 전시는 무료로 관람할 수 있으며, 관람 시간은 평일 및 주말 모두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이다. 공휴일을 제외한 월요일은 휴관이다.

최병구 서울역사박물관장은 “사회적 약자와 외국인 관람객 관람 편의를 위한 전시 안내물 확충, 지역 대표 박물관과의 상생 협력, 지속 가능한 친환경 박물관 운영 등 이용객 모두에게 편리하고 쾌적한 전시실을 만들 예정”이라고 말했다.

김규리 기자 kyurious@chosun.com

관련 기사

Copyrights ⓒ 더나은미래 & futurechosun.com

전체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