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4월 23일(화)

요기요, 전기 이륜차 지원으로 ‘친환경 배달 문화’ 만든다

배달앱 요기요가 전기 이륜차 지원 사업을 실시하며 친환경 배달 문화를 구축한다.

요기요는 자사의 딜리버리 서비스 ‘요기배달’을 수행 중인 라이더를 대상으로 민간 협력 주도의 전기 이륜차 지원 사업을 시작한다고 24일 밝혔다.

지난 22일 서울시 서초구 요기요 본사에서 전기 바이크 1호 차 전달식을 진행했다.  /요기요

이번 사업은 탄소 중립 실천과 쾌적한 배달 환경 조성을 위해 ‘LG에너지솔루션 KooRoo’, ‘타요타’와 함께 뜻을 모아 진행됐다.

사업에 따라 요기요라이더와 요기요크루에게 전기 이륜차 리스 서비스를 제공하고, 비용 중 최대 55%를 지원한다.

아울러 월 최저 35만 원으로 전기 이륜차를 대여해 이용 가능하다.

사업 신청은 오는 2월까지 요기요라이더 앱 공지사항을 통해 할 수 있다.

전기 이륜차 대여자로 선정되면 3사가 지원하는 BSS(Battery Swapping Station) 1년 구독료와 차량 가액, 차량 보증금, 보험료 등 1인 당 최대 500만원 상당의 혜택을 받을 수 있다.

요기요는 최근 탄소 배출 저감 활동 등 환경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올해 전기 이륜차 도입을 시작으로 친환경 배달 문화 구축과 ESG 경영 확대에 박차를 가할 방침이다.

주기욱 요기요 로지스틱스 엑설런스(Logistics Excellence) 본부장은 “이번 전기 바이크 도입으로 탄소중립 달성 기여는 물론 대기오염과 소음 문제 등 배달로 인해 발생하는 요소들을 순차적으로 해결하는 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라며 “앞으로도 요기요가 친환경 배달 문화 조성에 앞장서는 기업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해 나가겠다”라고 전했다.

김규리 기자 kyurious@chosun.com

관련 기사

Copyrights ⓒ 더나은미래 & futurechosun.com

전체 댓글

제261호 2024.3.19.

저출생은 '우리 아이가 행복하지 않다'는 마지막 경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