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2월 22일(목)

“ESG 정보 옥석 가리기가 무엇보다 중요”

한국경제인협회가 24일 ESG 정책 현황을 주제로 ‘제8차 K-ESG 얼라이언스’ 회의를 개최했다.

회의에는 김병환 기재부 제1차관과 삼성전자, 현대자동차 등 40여개 K-ESG 얼라이언스 회원사가 참석했다.

김윤 한국경제인협회 K-ESG 얼라이언스 회장이 24일 오전 서울 여의도 FKI타워 컨퍼런스센터에서 열린 제8차 K-ESG 얼라이언스 회의에서 개회사를 하고 있다. /뉴스1

김윤 K-ESG 얼라이언스 의장은 개회사에서 “ESG 기준이 높아짐에 따라 적극적으로 ESG 경영을 실천하는 기업도 관련 정보 수집에 목말라하고 있다”며 “정책·규제 물결 속 정보의 옥석 가리기가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전했다.

지난해 한경협이 발표한 ‘2023 K기업 ESG 백서’에 따르면, 매출 200대 기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응답 기업의 81%가 지속가능경영보고서를 자발적으로 발간했고, 92%가 ESG 위원회를 설치하는 등 ESG 경영에 적극적인 것으로 나타났다.

다만 유용한 ESG 정보를 취사선택하기가 어렵다는 반응도 있었다.

김병환 제1차관은 “최근 ESG 제도화 진행이 기업에 새로운 도전으로 떠오르고 있다”며 “탄소 감축과 더불어 일·가정이 조화를 이루는 근로환경 조성, 대·중소기업 간 ESG 경영 협력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정부는 저탄소 핵심기술에 세제 혜택 강화, 기후 대응 기금 등을 활용한 저탄소 공정 혁신, 통합 고용 세액공제 확대, 일·가정 양립 여건 조성 등 ESG 경영을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한경협에 따르면 이날 회의에서 ESG 공시제도 시행에 앞서 국제기준 연계 방법에 대한 구체적인 계획을 공유해달라는 요청도 있었다.

김규리 기자 kyurious@naver.com

관련 기사

Copyrights ⓒ 더나은미래 & futurechosun.com

전체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