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4월 13일(토)

서울시에서 ‘인생 2막’ 펼친다…’보람일자리’ 역대 최대 규모 모집

서울시가 올해 중장년층에게 지역사회 공헌과 일자리 기회를 제공하는 ‘보람일자리’를 모집한다고 19일 밝혔다.

보람일자리는 40대 이상 중장년이 경험과 전문성을 살려 지역사회에 기여하고 일자리 기회를 얻는 사회공헌 일자리 사업이다.

서울시 ‘보람일자리’ 활동 현장의 모습. /서울시

올해는 역대 최대 규모인 5천 600명을 모집한다.

분야별 순차적으로 모집된 참여자는 장애인·노인·청소년 복지시설을 비롯해 지역 내 돌봄이 필요한 곳에 집중적으로 배치될 계획이다.

1차로 학교안전·장애인지원 분야 등에서 1,064명을 모집한 뒤 이후 3월까지 교육·지역복지·문화·안전·환경 등 분야에 대한 모집이 진행된다.

신청 자격은 서울에 거주하거나 사업장 주소가 서울시인 40∼67세 시민이다.

선발 시 사업별로 6∼8개월 동안 57시간 기준 매달 활동비 56만 2천20원을 받는다.

서울시50플러스 ‘보람일자리’ 권역별 활동처 안내 /서울시

또 올해부터는 참여자의 주소지 등을 고려해 권역별(서·중·남·북부)로 활동처를 정해 출퇴근 부담을 덜어준다.

자세한 모집 정보와 참여 신청은 50플러스포털 누리집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김규리 기자 kyurious@chosun.com

관련 기사

Copyrights ⓒ 더나은미래 & futurechosun.com

전체 댓글

제261호 2024.3.19.

저출생은 '우리 아이가 행복하지 않다'는 마지막 경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