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5월 19일(일)

농어촌ESG실천인정기업 41곳으로 대폭 늘어

2023년 ‘농어촌ESG실천인정기업’에 선정된 기업·기관이 전년 대비 큰 폭으로 늘어나 41곳이 됐다.

제주 신화월드에서 열린 ‘2023 농어촌ESG대상 시상식’ 현장의 모습. /대·중소기업·농어업협력재단

대‧중소기업‧농어업협력재단은 18일부터 19일까지 제주 신화월드에서 농림축산식품부, 산업통상자원부, 해양수산부와 함께 ‘2023 농어촌ESG대상 시상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대·중·소기업농어업협력재단은 기업⸱공공기관과 농어촌⸱농어업인 간 상호 상생협력 및 ESG 지원 활동 여부, 세부 수행 내용 등을 측정해 농어촌ESG실천인정 기업을 선정한다.

2023년에는 총 41개 기업‧기관이 선정돼 23개 사가 선정된 전년 대비 큰 폭으로 늘어나, 기업의 농어촌ESG실천에 대한 관심도가 점차 높아지고 있음을 알 수 있다.

시상식 이후에는 지자체와 농어촌 관련 지원기관의 사업소개가 이어졌다.

실제 농어촌과 농어업이 필요로 하는 사업을 출연기업 관계자들에게 설명하고 사업에 관심 있는 기업이 참여할 수 있는 자리를 마련해 기업에서 추구하는 ESG 경영 방향과 지역 수요가 함께 반영된 지속 가능 사업을 발굴해 기업-지역 간 상생 맞춤형 사업 기반을 확대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김영환 협력재단 사무총장은 “이번 시상식은 농어촌상생기금 조성과 지원을 위해 애써주시는 각 기관 임직원분의 노고에 감사를 표할 수 있는 뜻깊은 자리”라며 “농어업‧농어촌의 활력을 위해 농어촌상생기금이 할 수 있는 역할을 계속 확대해 나갈 것이며 앞으로도 농어촌의 지속 가능한 발전을 위해 적극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김규리 기자 kyurious@chosun.com

관련 기사

Copyrights ⓒ 더나은미래 & futurechosun.com

전체 댓글

제261호 2024.3.19.

저출생은 '우리 아이가 행복하지 않다'는 마지막 경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