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4월 23일(화)

부산 ‘사랑의 온도탑’ 100도 돌파…110억 모금해 목표 조기 달성

부산사회복지공동모금회는 지난 15일 사랑의 온도탑 나눔 온도가 100도를 돌파해 ‘이웃돕기 희망 2024 나눔캠페인’ 목표를 조기 달성했다고 17일 전했다.

‘이웃돕기 희망 2024 나눔캠페인’ 출범식 현장의 모습. /부산사회복지공동모금회

‘이웃돕기 희망 2024 나눔캠페인’ 은 사랑의열매가 연말연시를 맞아 나눔 참여를 독려하기 위해 진행하는 모금 행사다.

부산지역은 지난 1일부터 108억6천만원을 목표로 모금을 진행했고, 지난 15일 기준 110억여 원이 모금돼 나눔 온도 101.5도를 기록했다.

이번 모금 행사 목표 조기 달성은 어려운 경제 상황 속에서도 부산 시민들과 기업들이 소외된 이웃을 위해 기부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고 평가된다.

사랑의열매는 성금을 통해 아동, 노인, 장애인 등 저소득 가정의 생계비와 의료비, 명절 지원비, 난방비 등을 지원할 예정이다.

이에 더해 부산 내 사회복지기관에도 전달돼 국가의 손길이 미치지 못하는 복지 사각지대를 발굴하고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하는 데 활용된다.

최금식 부산사랑의열매 회장은 “소중한 마음을 나눠주신 시민들에게 감사드리며, 이달 말까지 사랑의 온도가 얼마나 올라갈지 계속해서 지켜봐 달라”고 당부했다.

김규리 기자 kyurious@chosun.com

관련 기사

Copyrights ⓒ 더나은미래 & futurechosun.com

전체 댓글

제261호 2024.3.19.

저출생은 '우리 아이가 행복하지 않다'는 마지막 경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