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2월 21일(수)

CGV, 위로 담은 손편지 ‘온기우편함’ 전국 21개로 확대

CJ CGV가 손편지로 위로를 주고받는 ‘온기우편함’을 전국 21개 극장으로 확대 운영한다.

CJ CGV는 신년을 맞아 온기우편함을 ▲CGV신세계경기 ▲스타필드시티위례 ▲일산 ▲안산 ▲소풍 ▲광교 ▲인천연수 등 경기 지역 7곳에 추가 도입했다고 16일 밝혔다.

CGV스타필드시티위례에 설치된 온기우편함. /CJ CGV

‘온기우편함’은 사단법인 ‘온기’의 비영리 활동으로, 우편함에 익명으로 고민을 담은 편지를 주소지와 함께 적어 보내면 자원봉사자인 ‘온기우체부’가 직접 작성한 답장을 받을 수 있다.

이처럼 온기우편함을 통해 익명의 손편지로 위로를 주고받으며 우리 사회의 심리적 안전망을 구축을 꾀할 수 있다.

이에 CJ CGV는 지난 2021년 사단법인 ‘온기’와 업무 협약을 맺고 극장 최초로 ‘온기우편함’을 서울 지역 6개 극장에 시범적으로 선보였다.

이후 운영 규모를 확대하면서 올해 경기 지역 7곳에 추가 설치함에 따라 총 21개 극장에서 만나볼 수 있게 됐다

이에 더해 CJ CGV의 임직원들도 기업사회공헌 활동의 하나로 매년 직접 온기우체부가 되어 CGV에 도착한 고민에 손편지로 답장을 전하는 봉사활동을 실시하고 있다.

지난 한 해 동안 CGV 온기우편함을 통해 전해진 고민 편지는 6천 통을 넘어섰으며, 임직원이 직접 자신의 고민을 익명으로 적는 워크숍 등을 더해 임직원 정서 지원도 함께했다.

조현식 온기 대표는 “정신건강 문제는 현 우리 사회의 중요한 의제”라며 “CGV 온기우편함 확대는 기업·비영리단체 협력을 통해 사회 마음 돌봄 인프라를 구축하는 것이고, 이를 통해 더 많은 시민이 일상에서 위로와 공감을 받을 수 있는 문화를 만들어가고자 한다”고 전했다.

조정은 CJ CGV ESG경영팀장은 “전국 각지에서 만나볼 수 있는 CGV 온기우편함을 통해 고객들이 이웃과 따뜻한 공감을 주고받으며 새로운 한 해 시작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김규리 기자 kyurious@chosun.com

관련 기사

Copyrights ⓒ 더나은미래 & futurechosun.com

전체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