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4월 12일(금)

LG유플러스, 휴대용 폐보조배터리 수거 캠페인

LG유플러스가 휴대용 보조배터리 수거 캠페인을 통해 ESG 경영을 실천한다.

LG유플러스는 10일 사단법인 한국전지재활용협회와 함께 전국 30개 직영 매장과 사옥에서 휴대용 보조배터리 수거 캠페인을 전개한다고 밝혔다.

지난 8일 오전 LG유플러스 용산사옥에서 열린 ‘폐보조배터리 재활용 활성화 협력체계 구축’ 협업식에서 이시정 한국전지재활용협회 사무국장(왼쪽)과 이홍렬 LG유플러스 ESG추진실장이 기념촬영을 하는 모습. /LG유플러스
지난 8일 오전 LG유플러스 용산사옥에서 열린 ‘폐보조배터리 재활용 활성화 협력체계 구축’ 협업식에서 이시정 한국전지재활용협회 사무국장(왼쪽)과 이홍렬 LG유플러스 ESG추진실장이 기념촬영을 하는 모습. /LG유플러스

휴대용 보조배터리는 재충전이 가능한 2차전지로, 경제성이 있는 리튬·코발트·니켈·망간·구리 등의 금속물질로 제조된다.

2010년대 초 스마트폰 등장 이후 국내 시장에 판매된 보조배터리는 600만 개(1,122톤) 규모지만, 2022년까지 수거한 폐보조배터리는 약 11만 4,000개(21톤)에 머물러있다.

수거 후 분리 배출하지 못한 보조배터리의 금속자원은 재활용하지 못한 채 버려지고 있었다.

이에 LG유플러스는 자원 재활용에 대한 관심을 환기하고 친환경 ESG 경영을 실천하기 위해 보조배터리 수거 캠페인을 기획했다.

직영 매장 30곳과 사옥에서 폐보조배터리를 수거하는 배터리 수거함을 운영할 예정이다.

수거함 이용은 가입한 통신사와 관계없이 누구나 가능하다.

수거함이 설치되는 직영 매장과 사옥의 위치는 LG유플러스 홈페이지 ‘유플닷컴’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LG유플러스 이홍렬 ESG 추진실장은 “휴대폰 서비스를 제공하는 통신사의 일원으로서 스마트폰과 밀접한 관련이 있는 폐보조배터리 수거 캠페인을 기획해 자원순환과 환경보호에 일조할 수 있게 됐다”며 “앞으로 두 달간 고객, 임직원과 함께 폐보조배터리 수거 캠페인을 전개해 ESG 경영을 실천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김규리 기자 kyurious@chosun.com

관련 기사

Copyrights ⓒ 더나은미래 & futurechosun.com

전체 댓글

제261호 2024.3.19.

저출생은 '우리 아이가 행복하지 않다'는 마지막 경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