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4월 13일(토)

이랜드재단, 자선 플랫폼 ‘에브리즈’로 사각지대 메운다 [가정밖청소년 新 사각지대]

이랜드재단이 올해 출범시킨 ‘에브리즈(Everys)’는 가정밖청소년과 다문화 가정 등 복지 사각지대를 돕는 단체들을 지원하는 새로운 형태의 자선 플랫폼이다. 체계적인 민간 지원을 통해 복지 사각지대를 더욱 효과적으로 메운다는 취지다. 이랜드재단의 플랫폼 운영 방식을 문답 형식으로 정리했다.

Q. ‘에브리즈’의 지원 대상은?

이랜드재단은 ‘돕는 자를 돕는다’는 모토로 플랫폼을 운영한다. 사각지대에 있는 가정밖청소년, 다문화 가정을 직접 돕는 대신 이들을 돕는 단체들과 단체에서 일하는 사람들을 돕는다. 단체를 직접 방문해 투명성, 전문성 등을 기준으로 역량을 평가하고 지원 대상을 선정한다.

Q. 플랫폼 방식의 지원을 선택한 이유는?

다양한 사람이나 단체가 보유한 강점, 자원을 공유하면 더 큰 가치가 창출되기 때문이다. 각개전투하면서 해결하지 못한 사회문제를 네트워크를 활용해 풀어나갈 수 있다.

Q. 지원 규모는?

지난해부터 온·오프라인으로 전달한 지원금과 물품의 가치는 총 46억원이다. 지원받은 기관은 124곳, 청소년은 9281명이다. 내년에는 지원 분야와 규모를 확대할 계획이다.

Q. 선정된 단체에 구체적으로 어떤 지원을 하고 있나?

‘멘토링 지원’과 ‘기관 지원’ 등 크게 두 가지를 진행한다. 우선 멘토링을 받는 청소년(멘티)을 재정적으로 지원한다. 청소년 멘토링 과정에서 긴급한 현금 지원이 필요한 경우가 발생하는데 단체들엔 부담이 되는 돈이다. 또 멘토링 효과를 높이기 위해 멘토의 역량 강화를 돕는다. 멘토 네트워크 모임, 멘토 교육 기회 등을 제공한다. 우수 멘토링 사례는 에브리즈 온라인 플랫폼에 공유해 다른 기관에서 참고할 수 있도록 한다. 단체들을 지원하는 이유는 원활한 멘토링 환경 조성하기 위해서다. 현장 단체들이 지속 가능하게 사업을 수행할 수 있도록 후원금, 물품, 자원봉사, 의료·법률 상담 서비스 등을 제공한다. 후원하고자 하는 기업, 기관들을 연결해 주기도 한다.

Q. 위기 청소년은 에브리즈를 통해 어떤 도움을 받을 수 있나

지난 9월 공식 오픈한 에브리즈 온라인 플랫폼에 접속하면 다양한 정보를 얻을 수 있다. ‘정보-정보공유’ 탭에서 ▲주거 ▲생계 ▲교육 ▲의료 ▲문화·여가 등 영역별 지원을 확인 가능하다. 또 위기 청소년이 1대1 문의를 통해 지원을 요청하면 이랜드재단에서 적합한 현장 단체를 연결해 주기도 한다.

Q. 멘토로 참여하려면 어떤 절차를 거쳐야 하나?

에브리즈 홈페이지에서는 멘토를 상시 모집하고 있다. ‘참여-멘토되기’ 탭에서 가정밖청소년과 다문화 가정에 멘토링을 하는 단체 정보를 공개하고 있다. ‘멘토 신청하기’를 클릭하면 이랜드재단에서 현장 단체로 연계해 준다. 이후 원활하게 멘토 역할을 할 수 있도록 다양한 지원을 재단에서 제공한다.

최지은 기자 bloomy@chosun.com

관련 기사

Copyrights ⓒ 더나은미래 & futurechosun.com

전체 댓글

제261호 2024.3.19.

저출생은 '우리 아이가 행복하지 않다'는 마지막 경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