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6월 22일(토)

COP28, 탈화석연료 전환에 합의… ‘단계적 퇴출’은 불발

제28차 유엔 기후변화협약 당사국 총회(COP28) 참가국들이 ‘화석연료로부터 전환(transition)’에 합의했다. 다만 ‘화석연료의 단계적 퇴출(phase out)’이라는 당초 목표에는 이르지 못했다.

아랍에미리트(UAE) 두바이에서 열린 제28차 유엔 기후변화협약 당사국 총회(COP28)가 막판 진통 끝에 공동선언 합의안을 내놓고 폐막했다. /로이터 연합뉴스
아랍에미리트(UAE) 두바이에서 열린 제28차 유엔 기후변화협약 당사국 총회(COP28)가 막판 진통 끝에 공동선언 합의안을 내놓고 폐막했다. /로이터 연합뉴스

13일(이하 현지 시각) COP28은 종료 예정 기한을 하루 넘기며 진통 끝에 공동선언 합의안을 내놓았다. 합의안에는 ▲탈화석연료 전환 ▲2030년까지 재생에너지 발전 용량 3배 증가 ▲화석연료 보조금 퇴출 ▲탄소 포집·저장(CCUS) 기술 발전 가속화 등이 포함됐다. 이번 총회의 가장 큰 화두는 화석연료의 단계적 퇴출이었다. 2년 전 영국 글래스고에서 열린 COP26에선 화석연료 중 석탄만 한정해 퇴출(out)한 바 있다. 당시 화석연료에 대해서는 ‘단계적 감축(phase down)’에 합의했는데, 이번에는 진전된 단계적 퇴출이 합의안에 담길 것이라는 관측이 있었다. 하지만 산유국들의 집요한 반대로 단계적 퇴출은 합의안에서 빠졌다.

앞서 지난 11일 외신들은 “COP28 의장국인 UAE가 작성한 합의문 초안에는 온실가스 저감을 위해 석유·석탄·가스의 생산과 소비를 줄일 ‘수 있다’는 완화된 표현만이 담겼다”고 했다. 미국과 유럽연합(EU), 저개발국을 비롯한 기후변화 취약국 등은 화석연료 퇴출 사안을 공동선언문에 포함하는 데 찬성했지만, 석유수출국기구(OPEC)를 주도하는 사우디아라비아와 러시아 등은 화석연료 퇴출 관련 내용이 공동선언문에 포함되지 않도록 애써왔다.

이에 산업 조사기관인 블룸버그NEF는 COP28의 종합평가 점수를 10점 만점에 3.8점으로 매겼다. 이는 지난해 이집트 샤름 엘 셰이크에서 열린 COP27 점수보다는 0.1점 높지만, COP26보다는 2.2점 낮은 수치다.

구체적으로는 2030년까지 재생에너지 생산량을 3배로 늘린다는 합의와 개발도상국을 위한 선진국의 ‘손실과 피해 기금’ 연간 1000억달러 조성(약 130조원)이 각각 7점으로 가장 높은 점수를 얻었다. ‘탈화석연료 전환’은 6.5점이었다. 당사국들이 화석연료에서 ‘멀어지는 전환(transitioning away)’이라는 표현을 처음으로 합의문에 포함했다는 것에 의의를 뒀다.

다만 표현 수위를 두고는 지적이 이어졌다. 세계자연기금(WWF)의 기후변화 전문가 스테판 코넬리우스 박사는 “화석연료에 대한 표현이 초안보다는 크게 개선됐으나, 석탄·석유·가스의 단계적 퇴출을 촉구하는 데는 여전히 미치지 못했다”고 말했다.

블룸버그NEF는 “이번 총회에서 나온 모든 공약이 이행된다고 해도 각국은 지구 온도 상승 폭을 1.5도나 2도 이하로 제한하기 위한 궤도에 올라 있지 않다”고 비판했다.

영국 일간지 파이낸셜타임스(FT)도 “이번 합의안은 지구 온도 상승 폭을 1.5도로 제한하기 위해 2030년까지 온실가스 배출량을 2019년 대비 43% 줄인다고 명시하나 이는 여전히 도달할 수 없는 목표”라며 “오히려 올해 배출량은 2% 증가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꼬집었다.

김수연 기자 yeon@chosun.com

관련 기사

Copyrights ⓒ 더나은미래 & futurechosun.com

전체 댓글

제262호 2024.5.21.

지속가능한 공익 생태계와 함께 걸어온 14년 [창간14주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