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7월 16일(화)

IEA “COP28 논의, 2030 온실가스 감축 목표치 30%에 불과”

제28차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 총회(COP28)에서 각국의 온실가스 감축 목표가 국제사회 기대에 크게 못 미친다는 분석이 나왔다.

국제에너지기구(IEA)는 10일(이하 현지 시각) 발표한 성명에서 “각국이 COP28에서 논의된 약속을 이행할 경우 2030년까지 온실가스는 4Gt(기가톤) 줄어들 것으로 예상한다”며 “이는 2030년까지 지구 온도 상승 폭을 1.5도로 제한하기 위해 필요한 온실가스 배출량 감축 목표치의 30%에 불과하다”고 지적했다. 이어 “COP28에서 제시된 각국의 서약은 에너지 부문의 온실가스 배출 문제를 해결하는 데 긍정적 진전을 낳겠지만 충분하지는 않다”고 평가했다.

아랍에미리트(UAE) 두바이에서 제28차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 총회(COP28)가 열리고 있다. /로이터 연합뉴스
아랍에미리트(UAE) 두바이에서 제28차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 총회(COP28)가 열리고 있다. /로이터 연합뉴스

IEA에 따르면, COP28에 참석한 130개국은 재생에너지 발전 용량을 3배 늘리고 매년 에너지 효율 개선율을 2배로 끌어올리겠다고 지난 8일 약속했다. COP28은 각국 서약을 절충한 공동선언문을 오는 12일 채택하면서 마무리된다.

문제는 현재 각국이 공동선언문에 담길 온실가스 감축 방안을 두고 자국의 이해관계를 관철하려 한다는 점이다. 미국과 유럽연합(EU), 저개발국을 비롯한 기후변화 취약국 등은 화석연료 퇴출 사안을 공동선언문에 포함하는 데 찬성했지만, 중국과 인도 등 온실가스 배출량이 큰 국가는 화석연료 사용의 단계적 폐지 등에 명시적으로 동참하지 않으려는 분위기다. 석유수출국기구(OPEC)를 주도하는 사우디아라비아와 러시아 등은 화석연료 퇴출 합의가 공동선언에 포함되지 않도록 노력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중동의 대표 산유국인 이라크도 화석 연료의 ‘단계적 퇴출’이 최종 공동선언에 포함돼선 안 된다고 주장했다.

IEA는 COP28에서 논의하는 온실가스 감축 방안이 실질적으로는 ‘반쪽 서약’에도 못 미칠 가능성을 우려하고 있다. IEA는 “지금까지 서약에 동참한 국가는 전 세계 이산화탄소 배출량의 40%, 에너지 총 수요의 37%, 세계 GDP의 56%를 차지한다”며 “COP28에서 진행 중인 상황을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하고 필요에 따라 그에 대한 평가를 업데이트할 것”이라고 했다.

김수연 기자 yeon@chosun.com

관련 기사

Copyrights ⓒ 더나은미래 & futurechosun.com

전체 댓글

제262호 창간 14주년 특집

지속가능한 공익 생태계와 함께 걸어온 14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