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4월 20일(토)

기후변화로 인한 美 경제 피해 규모 매년 197조원

태풍·산불·가뭄 등 기후변화로 미국이 겪는 각종 경제 피해 규모가 매년 1500억달러(약 197조원)에 달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14일(현지 시각) 월스트리트저널(WSJ)은 미국 13개 연방정부 산하 기구로 구성된 미국지구변화연구프로그램(USGCRP)이 이 같은 내용을 담은 미국기후평가보고서(NCA)를 공개했다고 보도했다. USGCRP는 기후변화가 자연과 경제, 국가 제도 등에 미치는 영향을 종합 평가하는 보고서를 4년마다 작성해 대통령과 의회에 제출한다.

지난 8월8일(현지 시각) 미국 하와이주 마우이섬에 있는 교회가 대형 산불에 휩싸였다. /조선DB
지난 8월8일(현지 시각) 미국 하와이주 마우이섬에 있는 교회가 대형 산불에 휩싸였다. /조선DB

보고서에 따르면, 기후변화 피해 복구에 드는 비용은 매해 늘어나는 반면 기후변화가 미국 산업에 미치는 부정적인 영향으로 세수가 감소하면서 연방정부가 이중고를 겪을 수 있다는 분석이 나왔다.

미국 중서부의 농업과 동부 해안의 어업, 스키 리조트와 같은 관광업 등 미국 전역의 경제활동이 기후변화의 영향을 받고 있다는 것이 USGCRP의 설명이다. 보고서는 해안지역에 거주하는 미국 인구 40% 중 상당수가 해수면 상승 위험에 노출됐다고 밝히기도 했다. 그러면서 21세기 말까지 미국의 수백만 가구가 해안지역 거주지를 떠나야 할 것이라고 예측했다.

USGCRP는 “현재 미국 전역에서 기후변화의 영향을 감지할 수 있다”며 “앞으로 그 충격은 더욱 세지고, 경제에 미치는 부정적인 영향도 급증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USGCRP는 탄소 절감을 위한 미국의 노력이 충분하지 않다고도 지적했다. 지구의 평균기온 상승 폭을 산업화 이전 대비 1.5도 이내로 억제하자는 파리협약의 목표치를 달성하기 위해선 미국이 지난 2005년부터 2019년까지 매년 평균 6%씩 탄소배출량을 줄여야 했지만, 실제로는 매년 1%도 줄이지 못했다는 것이다.

김수연 기자 yeon@chosun.com

관련 기사

Copyrights ⓒ 더나은미래 & futurechosun.com

전체 댓글

제261호 2024.3.19.

저출생은 '우리 아이가 행복하지 않다'는 마지막 경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