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6월 22일(토)

기아대책, 가정밖청소년 사회 안전망 구축 위한 정책간담회 개최

희망친구 기아대책이 복지 사각지대에 놓인 취약계층에 대한 지원책 개선을 위해 각계 전문가와 함께 정책 간담회를 연다.

10일 기아대책은 국내 가정밖청소년에 대한 사회적 인식 확대와 안정적인 지원체계 구축을 위해 ‘가정밖청소년을 위한 정책 간담회’를 13일 서울 여의도 국회도서관 대강당에서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간담회는 기아대책과 한국청소년쉼터협의회를 비롯해 ▲권인숙 여성가족위원회 위원장 ▲신현영 더불어민주당 의원 ▲용혜인 기본소득당 의원 ▲조은희 국민의힘 의원 등이 공동 주최했다. 간담회에서는 청소년 복지분야 각계 전문가들과 함께 가정밖청소년의 실태를 점검하면서 효율적인 지원체계 구축을 위한 민관 협력 방안과 정책적 개선 방향을 모색할 예정이다.

첫 번째 세션에서는 김범구 서울시립청소년이동쉼터 소장이 ‘전국 청소년 복지시설 실태조사 및 고위험군 가정밖청소년 지원방안 모색’을 주제로 발표를 진행한다. 김 소장은 기아대책과 한국청소년쉼터협의회가 전국 청소년 쉼터와 가정밖청소년을 대상으로 한 연구 결과를 발표할 예정이다.

이어진 두 번째 세션에서는 ‘가정밖청소년 자립 지원 정책의 사각지대 및 정책적 개선방안’을 주제로 김지선 한국사회보장정보원 부연구위원이 발표를 이어간다. 세 번째 세션에서는 김시원 더나은미래 편집국장이 연사로 나선다. 김 국장은 민간단체 심층 인터뷰 조사 결과를 토대로 실제 가정밖청소년이 겪는 위기 사례와 지원을 통한 변화 사례를 현장감 있게 발표할 예정이다.

마지막 세션에서는 각계 전문가와 가정밖청소년 당사자가 모여 ‘가정밖청소년의 사회 안전망 구축’을 위한 종합 토론을 진행할 예정이다.

유원식 기아대책 회장은 “지금 이 순간에도 안타까운 이유로 가정을 떠나 각종 범죄와 사고 등 여러 위기 상황에 부닥친 청소년들이 있다”며 “기아대책은 가정밖청소년에 대한 사회적 편견을 해소하고 보다 현실적인 지원 방안을 도출하기 위해 민관이 적극적으로 협력하는 자리를 마련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황원규 기자 wonq@chosun.com

관련 기사

Copyrights ⓒ 더나은미래 & futurechosun.com

전체 댓글

제262호 2024.5.21.

지속가능한 공익 생태계와 함께 걸어온 14년 [창간14주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