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2월 22일(목)

재생에너지 3배 확대, COP28 공식 의제로… 미국·EU 물밑 작업

이달 30일부터 다음 달 12일까지 아랍에미리트 두바이에서 열리는 제28차 유엔 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COP28)에서 재생에너지 대규모 확대가 공식 의제로 다뤄질 전망이다.

로이터통신이 1일(현지 시각) COP28 주최 측으로부터 입수한 문서에 따르면, 미국과 유럽연합(EU) 등 COP28 회원국 일부가 향후 10년 동안 재생에너지 규모 3배 확대를 공식 의제로 논의하기 위해 준비하고 있다. 현재 해당 안건에 서명한 국가는 이번 기후 정상회담 주최국인 아랍에미리트와 유럽연합과 미국, 바베이도스, 케냐, 칠레, 미크로네시아 등 7곳이다. 국제에너지기구(IEA), 국제재생에너지기구(IRENA) 등도 서명했다.

아랍에미리트 아부다비에서 열린 '아부다비 지속가능성 주간' 개막식에서 COP28 UAE 로고가 화면에 표시되고 있다. /로이터 연합뉴스
지난 1월 아랍에미리트 아부다비에서 열린 ‘아부다비 지속가능성 주간’ 개막식에서 COP28 UAE 로고가 화면에 표시되고 있다. /로이터 연합뉴스

이들 국가는 2030년까지 재생에너지를 1만1000기가와트 규모로 설치한다는 구체적인 목표를 세운 것으로 알려졌다. 이는 전세계가 사용할 수 있는 재생에너지 용량의 3배 수준이다. 또 2030년까지 연간 에너지 효율을 두배까지 늘려 기존 2%에서 4%까지 개선하는 내용이 담겼다. 그간 재생에너지 확보에 대한 논의는 있었지만, 구체적인 수치를 제시하는 건 이번이 처음이다.

강화된 새로운 목표가 제시된 배경에는 ‘1.5도 목표’ 달성 어려움에 있다. 1.5도 목표는 지난 2015년 파리에서 열린 제15차 당사국총회(COP15)에서 제시된 개념이다. 산업혁명 이후 지구 평균기온 상승을 1.5도 이내로 제한하기 위해 2030년까지 2010년 대비 이산화탄소 배출량을 최소 45% 감축, 2050년까지 전 지구 이산화탄소 총 배출량을 0(넷제로)으로 만들자는 목표다. 유엔은 “1.5도 목표를 지켜내려면 2019년 대비 2030년 탄소배출량이 43%가량 줄어들어야 하지만, 지난 9월 기준 각국의 탄소정책을 살펴본 결과 실제 감축률은 3.6%에 그쳤다”고 말했다.

‘재생에너지 용량 3배 목표’가 채택되기 위해선 약 200개 국가로부터 승인을 받아야 한다. COP28 관계자는 문서를 통해 “화석연료 단계적 폐지에 지속적으로 반대 의견을 냈던 중국과 인도, 러시아, 사우디아라비아 등을 설득하는 것이 관건”이라고 말했다.

황원규 기자 wonq@chosun.com

관련 기사

Copyrights ⓒ 더나은미래 & futurechosun.com

전체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