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2월 21일(수)

은행권, 작년 사회공헌에 1조2000억원 썼다

지난해 국내 은행권은 사회공헌활동에 1조2000억원 이상 쓴 것으로 집계됐다. 다만 순이익에서 사회공헌 비용이 차지하는 비율은 감소했다.

은행연합회는 30일 발간한 ‘2022 은행 사회공헌활동 보고서’에서 이 같이 밝혔다. 보고서에 따르면 은행연합회와 회원기관(은행·보증기금·한국주택금융공사)은 작년 사회공헌 사업에 총 1조2380억원을 투입했다. 이는 전년(1조617억원)보다 16.6% 증가한 금액이다.

은행연합회 CI. /은행연합회
은행연합회 CI. /은행연합회

분야별로 보면, 지역사회·공익 사업에만 7210억원이 쓰였다. 전체 사회공헌활동 총액의 절반을 넘는 규모다. 이어 서민 금융(3589억원), 학술·교육(708억원), 문화·예술·체육(582억원), 환경(196억원), 글로벌(95억원) 순이었다.

은행연합회는 “은행권의 사회공헌금액 규모는 2019년 이후 연간 1조원 이상을 유지하며 성장추세를 지속 중”이라면서 “기부·자선 위주의 활동에서 기업의 사회적책임 이행을 위한 활동 전반으로 외연을 확장해 양적·질적 성장을 함께 도모하고 있다”고 했다.

다만 은행권의 순이익 대비 사회공헌금액 비중은 감소했다. 은행의 당기순이익 대비 사회공헌 비중은 지난해 기준 6.5%로 2021년(6.9%)보다 0.4%p 낮아졌다. 불어난 순이익이 사회공헌금액 증가 폭을 넘어선 것으로 분석된다.

김광수 은행연합회장은 “앞으로도 진정성 있고 특색있는 사회공헌 사업을 매년 1조원 이상 들여 지속적으로 추진할 것”이라며 “특히 올해부터는 은행 공동으로 3년간 5800억원 규모 자금을 출연해 ‘은행 사회적책임 프로젝트’를 추진 중”이라고 밝혔다.

김수연 기자 yeon@chosun.com

관련 기사

Copyrights ⓒ 더나은미래 & futurechosun.com

전체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