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2월 22일(목)

SK, 덴마크 에너지 기업 댄포스와 손잡고 기후위기 대응

SK가 덴마크 대표 에너지 기업 댄포스(Danfoss)와 기후위기 대응 5개 영역에서 협력하기 위한 MOU를 체결했다.

SK는 29일 “댄포스와 ESG 경영에 대한 공감대를 바탕으로 지속가능한 미래 구축을 위해 협력하기로 했다”며 이 같이 밝혔다. 협약식은 덴마크 노드보그에 위치한 댄포스 본사에서 지난 27일(현지 시각) 열렸다. 행사에는 장동현 SK 부회장, 킴 파우징(Kim Fausing) 댄포스 CEO 등 양사 관계자 10여명이 참석했다.

지난 27일(현지 시각) SK와 댄포스는 덴마크 노드보그 댄포스 본사에서 5대 글로벌 트렌드 영역에서 협력하는 내용을 담은 MOU를 체결했다. 킴 파우징(왼쪽) 댄포스 CEO와 장동현 SK 부회장 모습. /SK

사업 논의는 지난 5월부터 진행됐다. 양사는 이번 MOU를 통해 ▲기후변화(Climate change) ▲도시화(Urbanization) ▲디지털화(Digitization) ▲전기화(Electrification) ▲식량 및 수자원 공급(Food & Water Supply) 등 5대 글로벌 트렌드 영역에서 공동 사업 개발과 글로벌 마케팅에 힘을 모으기로 했다.

특히 친환경 사업을 비롯해 전기차, 에너지 인프라, 전기차 충전기 등의 전력 변환을 제어하는 핵심 부품인 ‘실리콘카바이드(SiC) 전력반도체’와 태양광과 태양열 투과열을 조절하는 ‘스마트 글라스’, 전기차용 급속 충전기 등 양사 간 시너지가 뚜렷한 영역을 중심으로 공동 태스크포스(TF)를 꾸릴 예정이다.

앞서 SK는 24일 댄포스의 전력반도체 자회사인 세미크론 댄포스사와 SiC 전력반도체 분야 협력을 골자로 한 MOU도 체결했다. 해당 MOU를 통해 양사 간 기술을 교류해 친환경 사업 경쟁력을 확보한다는 계획이다.

장동현 SK 부회장은 “글로벌 기술 선도 기업과의 협력을 통해 SiC 전력반도체 분야와 다양한 친환경 사업에서 성장 기회를 창출하고 SK가 추구하는 ESG 성과도 극대화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킴 파우징 댄포스 CEO는 “이번 MOU는 양사의 지속가능 기술 영역을 확장함으로써 친환경 전환 속도를 높이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혁신적 파트너십을 바탕으로 보다 나은 미래를 구축하는 단초를 만들어 가겠다”고 말했다.

황원규 기자 wonq@chosun.com

관련 기사

Copyrights ⓒ 더나은미래 & futurechosun.com

전체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