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2월 22일(목)

브라이언임팩트, 기술로 사회문제 해결할 10개 프로젝트 최종 선정

재단법인 브라이언임팩트는 16일 ‘사이드임팩트’ 베타라운드에 최종 선정된 10팀을 발표했다.

사이드임팩트는 기술로 사회문제를 해결하는 프로젝트를 발굴해 지원하는 ‘공개 모집 플랫폼’이다. 프로그램명인 사이드임팩트는 ‘부업, 본업 외의 일’을 뜻하는 영어 단어 ‘사이드 잡(Side job)’에서 따온 것으로, 공익을 위해 꾸준히 운영되는 기술 기반 프로젝트와 서비스를 찾아 지원하겠다는 취지에서 비롯했다.

재단법인 브라이언임팩트가 ‘사이드임팩트’ 베타라운드의 최종 선정 프로젝트 10팀을 공개했다. /브라이언임팩트
재단법인 브라이언임팩트 최종 선정한 ‘사이드임팩트’ 베타라운드 10팀. /브라이언임팩트

브라이언임팩트는 지난 7월 10일부터 8월 14일까지 홈페이지를 통해 사이드임팩트 지원 단체를 공개 모집했다. 총 59개 프로젝트가 접수됐고, ‘사이드임팩트 커뮤니티’ 구성원 219명의 리뷰와 투표를 통해 10개 팀이 최종 선발됐다. 투표는 자신이 참여한 프로젝트를 제외하고 각 구성원이 저마다 5개 프로젝트를 선택해 1위는 5점, 2위는 4점 등 차등 점수를 부여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사이드임팩트 커뮤니티는 기술을 통해 사회를 변화시키려는 사람들의 네트워크다.

최종 선정된 프로젝트는 ▲접근성 정보 수집·조회 플랫폼 ‘계단정복지도’ ▲결식아동 식사 케어 플랫폼 ‘나비얌’ ▲우리 동네 정치인 소식 구독 서비스 ‘뉴웨이즈 피드’ ▲산업재해 관련 통계 정보 수집 플랫폼 ‘산재상담실’ ▲장애인 문화 체험 플랫폼 ‘서로’ ▲청각장애인을 위한 인공지능(AI) 음성-자막 변환 안경 ‘씨사운드’ ▲건전한 흡연 문화를 위한 담배꽁초 수거함 안내 플랫폼 ‘여기담’ ▲유기동물 보호소 통합 관리 솔루션 ‘포인핸드’ ▲플라스틱 재활용 시스템 운영 정보 제공 서비스 ‘프레셔스 플라스틱 서울’ ▲대한민국 1등 헌혈 커뮤니티 ‘피플’(단체명 가나다순) 등이다. 이 팀들은 브라이언임팩트로부터 연간 1200만원 운영비를 지원받는다.

‘나비얌’ 플랫폼을 운영하는 김하연 나눔비타민 대표는 “사이드임팩트에 선정돼 기쁨과 동시에 책임감도 느끼며, 기술로 사회문제를 해결하는 다른 팀들의 리뷰와 투표로 선정된 것이라 의미가 깊다”면서 “브라이언임팩트의 지원과 선정된 팀들과의 네트워크를 발판으로 더욱 성장해 나가겠다”고 했다.

‘계단정복지도’를 만든 이대호 계단뿌셔클럽 프로젝트 리더는 “유사한 목표를 갖고 함께 노력하는 분들로부터 인정받았다는 점에서 더 큰 자부심을 느낀다”며 “다른 프로젝트를 관찰하고 분석하면서 스스로 발전 방향을 고민할 수 있었던 것도 좋았다”고 말했다.

김정호 브라이언임팩트 이사장은 “사이드임팩트 커뮤니티 구성원들이 남긴 600개 이상의 리뷰를 통해 과학과 기술로 더 나은 세계를 일구어 나가려는 열정을 확인할 수 있었다”며 “앞으로도 사이드임팩트 커뮤니티가 기술로 사회문제를 해결하고자 하는 수많은 프로젝트의 자생을 지원할 수 있는 안정적인 플랫폼으로 성장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선정된 프로젝트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브라이언임팩트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수연 기자 yeon@chosun.com

관련 기사

Copyrights ⓒ 더나은미래 & futurechosun.com

전체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