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7월 16일(화)

6km 달리면 아프리카에 식수 기부… 월드비전 ‘G6K 러닝’에 5000명 참여

6㎞를 직접 걷거나 달려 아프리카 아동에 깨끗한 식수를 전달하는 ‘2023 글로벌 6K 포 워터 러닝 캠페인’(이하 ‘G6K 러닝’)이 성황리에 종료됐다. G6K 러닝은 개발도상국의 심각한 식수위생 문제를 알리고 관심을 촉구하기 위해 월드비전이 기획한 글로벌 기부 캠페인이다.

14일 경기 고양시와 부산 해운대 일대에서 ‘2023 글로벌 6K 포 워터 러닝 캠페인’ 오프라인 행사가 열렸다. /월드비전
14일 경기 고양시와 부산 해운대 일대에서 ‘2023 글로벌 6K 포 워터 러닝 캠페인’ 오프라인 행사가 열렸다. /월드비전

16일 월드비전은 G6K 러닝 오프라인 행사에 5000여 명이 참석했다고 밝혔다. 지난 14일 경기 고양시와 부산 해운대 일대에서 개최된 러닝 행사에는 국내 유명인사들이 함께했다. 2019년부터 G6K 러닝 캠페인에 참여 중인 배우 유지태는 일산호수공원을 방문해 축사를 전한 후 캠페인 참가자들과 함께 6㎞를 완주했다. 개그우먼 조혜련과 김승혜는 행사 MC를 맡았다. 피트니스 금메달리스트 김지후 선수, 전 스노보드 국가대표 김호준 선수, 스키점프 국가대표 최흥철 선수 등은 아동과 함께 제리캔을 들고 뛰는 ‘제리캔 챌린지’에 도전하기도 했다. 제리캔은 개도국 아동들이 직접 물을 길어갈 때 사용하는 물통이다.

해운대 요트경기장에서 진행된 행사에는 배우 최강희와 양치승 스포츠 트레이너가 참가했다. 특히 최강희는 물 10ℓ가 든 제리캔을 들고 6km를 완주했다.

캠페인 참가비로 모집된 기부금은 아프리카 르완다 냐가타레 마을에 깨끗한 물을 제공하는 사업에 쓰일 예정이다. 이날 유지태는 “앞으로도 G6K 캠페인을 통해 보다 많은 사람이 전 세계 아동들의 어려움에 더 많은 관심을 갖길 바란다”고 말했다.

조명환 월드비전 회장은 “매년 급격한 기후변화로 개도국 아이들은 생명과 직결된 기본적인 권리를 잃고 있다”며 “월드비전은 앞으로도 모든 아동의 인권을 지켜주기 위해 국내외 활동을 적극적으로 전개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G6K 러닝 오프라인 행사는 14일 종료됐지만, 버추얼 캠페인은 내달 26일까지 이어진다. 버추얼 러닝 행사 참여를 희망하는 사람은 원하는 장소에서 6㎞를 걷거나 달린 후 소셜미디어(SNS)에 인증하면 된다. 인증 게시물 1건당 1000원이 기부된다.

김수연 기자 yeon@chosun.com

관련 기사

Copyrights ⓒ 더나은미래 & futurechosun.com

전체 댓글

제262호 창간 14주년 특집

지속가능한 공익 생태계와 함께 걸어온 14년